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플라스틱 대체’ 친환경 선박 보급 시급
입력 2021.03.09 (08:10) 수정 2021.03.09 (08:26)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치 선박은 선박 운항을 방해하고, 양식장에 피해를 줄뿐 아니라 환경오염도 일으킵니다.

플라스틱 소재를 대신할 친환경 선박 소재 개발과 보급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화 플라스틱 선박의 깨진 곳을 들여다보니 잘게 쪼개져 흩날릴 듯 삭고 있습니다.

미세 플라스틱입니다.

이 때문에 수명을 다한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꼭 태워서 처리해야 합니다.

문제는 최대 수천만 원까지 이르는 비싼 처리 비용입니다.

강철로 만든 선박과는 달리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되팔 것도 없는 그야말로 폐기물 덩어리입니다.

[정영하/폐선처리업체 대표 : "FRP 선박은 톤당 몇십만 원씩 들고요, 운반비 기타 등등해서…. 해체비가 굴착기 장비를 써야 하니까 인건비도 들고, 해체할 때 작게 부숴야 하거든요. 안 그러면 소각로에 안 들어갑니다."]

특히 지정 폐기물로 분류돼 매립도 안 되는 데다, 유리 섬유가 분진 시설을 훼손해 폐기물 업체에서도 처리를 꺼립니다.

국내 등록어선 가운데 95%인 6만 3천 대가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가격이 싼 데다, 가볍고 가공하기 쉬워 꾸준히 사용량이 늘어났지만 이제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진송한/중소조선연구원 친환경선박연구본부장 : "폐선 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적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이 먼저 필요하고, 그와 함께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도 같이 개발돼야 하는데…."]

또 친환경 선박 소재 개발과 현장 보급도 시급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차세대 어선 개발을 통해 알루미늄 연안 어선 5척을 건조했습니다.

무게를 줄이면서도 강도가 높아 연료비를 줄일 수 있고 80% 이상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진송한/중소조선연구원 친환경선박연구본부장 : "문제는 FRP 대비 소재 부분에서 1.3배 이상의 비용 차이가 있다. 현장에서는 알루미늄 선박이 보급되지 않은 상황이라서…."]

우리 연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지중해와 북태평양의 10배에 이릅니다.

친환경 소재 선박으로의 전환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 ‘플라스틱 대체’ 친환경 선박 보급 시급
    • 입력 2021-03-09 08:10:32
    • 수정2021-03-09 08:26:45
    뉴스광장(부산)
[앵커]

방치 선박은 선박 운항을 방해하고, 양식장에 피해를 줄뿐 아니라 환경오염도 일으킵니다.

플라스틱 소재를 대신할 친환경 선박 소재 개발과 보급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최위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화 플라스틱 선박의 깨진 곳을 들여다보니 잘게 쪼개져 흩날릴 듯 삭고 있습니다.

미세 플라스틱입니다.

이 때문에 수명을 다한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꼭 태워서 처리해야 합니다.

문제는 최대 수천만 원까지 이르는 비싼 처리 비용입니다.

강철로 만든 선박과는 달리 강화 플라스틱 선박은 되팔 것도 없는 그야말로 폐기물 덩어리입니다.

[정영하/폐선처리업체 대표 : "FRP 선박은 톤당 몇십만 원씩 들고요, 운반비 기타 등등해서…. 해체비가 굴착기 장비를 써야 하니까 인건비도 들고, 해체할 때 작게 부숴야 하거든요. 안 그러면 소각로에 안 들어갑니다."]

특히 지정 폐기물로 분류돼 매립도 안 되는 데다, 유리 섬유가 분진 시설을 훼손해 폐기물 업체에서도 처리를 꺼립니다.

국내 등록어선 가운데 95%인 6만 3천 대가 유리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가격이 싼 데다, 가볍고 가공하기 쉬워 꾸준히 사용량이 늘어났지만 이제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진송한/중소조선연구원 친환경선박연구본부장 : "폐선 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적이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이 먼저 필요하고, 그와 함께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도 같이 개발돼야 하는데…."]

또 친환경 선박 소재 개발과 현장 보급도 시급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차세대 어선 개발을 통해 알루미늄 연안 어선 5척을 건조했습니다.

무게를 줄이면서도 강도가 높아 연료비를 줄일 수 있고 80% 이상 재활용할 수 있습니다.

[진송한/중소조선연구원 친환경선박연구본부장 : "문제는 FRP 대비 소재 부분에서 1.3배 이상의 비용 차이가 있다. 현장에서는 알루미늄 선박이 보급되지 않은 상황이라서…."]

우리 연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지중해와 북태평양의 10배에 이릅니다.

친환경 소재 선박으로의 전환을 서둘러야 하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촬영기자:김창한/영상편집:이동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