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신규 확진자 488명…전 국민 1% 백신 접종
입력 2021.03.12 (12:04) 수정 2021.03.12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88명으로 이제 5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남과 충북, 강원 등 수도권 외 지역에서 확진자가 많이 늘었는데요.

백신 접종자는 2주 만에 54만 명을 넘겼습니다.

재난방송센터 연결합니다.

이호준 기자, 화요일부터니까, 벌써 나흘째 400명대 확진자가 나왔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1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88명입니다.

국내 발생 467명, 해외유입 21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늘지 않았는데 하루 사이 사망자가 10명이나 늘었습니다.

최근 1주일 확진자 수를 보면요.

이번 주 월요일 346명이 나온 뒤 나흘째 400명대입니다.

이달 들어 3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온 건 나흘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모두 400명을 넘었습니다.

지역별 현황입니다.

경기도가 157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은 138명입니다.

수도권 확진자가 69%로 모처럼 70% 밑으로 내려왔습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 확진자가 늘었기 때문인데요.

경남에서는 진주의 목욕탕 등에서 일어난 집단감염의 영향으로 모두 5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외국인 노동자들이 잇따라 확진된 충북에서는 27명, 부산과 강원에서도 각각 1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앵커]

또 하나 걱정스러운 게 바로 변이 바이러스입니다.

영국과 남아공 변이에 이어 미국 변이 바이러스도 집계됐죠?

[기자]

네, 지난해 10월부터 국내에서 확인된 '주요' 변이 바이러스는 모두 182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영국 변이가 154건, 남아공 변이 21건, 브라질 변이 7건입니다.

이런 주요 변이 바이러스는 아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국내에선 미국 변이 바이러스도 확인됐는데요.

어제를 기준으로 미국 변이 바이러스 감염은 71건이 확인됐습니다.

미국 변이 바이러스는 캘리포니아와 뉴욕에서 유래한 2가지로 구분하고 있는데요.

아직 전파력과 백신 효과 등을 확인하지 못해, 우리 방역 당국은 주요가 아닌 '기타' 변이 바이러스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큰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만, 지역사회로 퍼질 수 있는 만큼 면밀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백신 접종 현황도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기준으로 54만 6천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하루 새 4만 2천여 명이 늘었는데요.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주일 만에 전 국민의 1%가 1차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정부는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백신 효과가 있다는 영국의 연구 결과를 참고한 건데요.

이달 중으로 요양병원과 요양 시설에 있는 만 65세 이상 37만 명을 상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그래픽:김미정 최유현


  • 신규 확진자 488명…전 국민 1% 백신 접종
    • 입력 2021-03-12 12:04:36
    • 수정2021-03-12 13:03:26
    뉴스 12
[앵커]

오늘(1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88명으로 이제 5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남과 충북, 강원 등 수도권 외 지역에서 확진자가 많이 늘었는데요.

백신 접종자는 2주 만에 54만 명을 넘겼습니다.

재난방송센터 연결합니다.

이호준 기자, 화요일부터니까, 벌써 나흘째 400명대 확진자가 나왔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오늘(12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88명입니다.

국내 발생 467명, 해외유입 21명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늘지 않았는데 하루 사이 사망자가 10명이나 늘었습니다.

최근 1주일 확진자 수를 보면요.

이번 주 월요일 346명이 나온 뒤 나흘째 400명대입니다.

이달 들어 300명대의 확진자가 나온 건 나흘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모두 400명을 넘었습니다.

지역별 현황입니다.

경기도가 157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은 138명입니다.

수도권 확진자가 69%로 모처럼 70% 밑으로 내려왔습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 확진자가 늘었기 때문인데요.

경남에서는 진주의 목욕탕 등에서 일어난 집단감염의 영향으로 모두 5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최근 외국인 노동자들이 잇따라 확진된 충북에서는 27명, 부산과 강원에서도 각각 1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앵커]

또 하나 걱정스러운 게 바로 변이 바이러스입니다.

영국과 남아공 변이에 이어 미국 변이 바이러스도 집계됐죠?

[기자]

네, 지난해 10월부터 국내에서 확인된 '주요' 변이 바이러스는 모두 182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영국 변이가 154건, 남아공 변이 21건, 브라질 변이 7건입니다.

이런 주요 변이 바이러스는 아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국내에선 미국 변이 바이러스도 확인됐는데요.

어제를 기준으로 미국 변이 바이러스 감염은 71건이 확인됐습니다.

미국 변이 바이러스는 캘리포니아와 뉴욕에서 유래한 2가지로 구분하고 있는데요.

아직 전파력과 백신 효과 등을 확인하지 못해, 우리 방역 당국은 주요가 아닌 '기타' 변이 바이러스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큰 두려움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만, 지역사회로 퍼질 수 있는 만큼 면밀한 관리가 필요해 보입니다.

백신 접종 현황도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기준으로 54만 6천여 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하루 새 4만 2천여 명이 늘었는데요.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2주일 만에 전 국민의 1%가 1차 백신 접종을 마쳤습니다.

정부는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습니다.

백신 효과가 있다는 영국의 연구 결과를 참고한 건데요.

이달 중으로 요양병원과 요양 시설에 있는 만 65세 이상 37만 명을 상대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그래픽:김미정 최유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