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계 멈춘 후쿠시마…공허한 부흥 올림픽
입력 2021.03.12 (12:39) 수정 2021.03.12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동북부를 초토화시킨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지 어제가 10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당시 만 8천 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원전 폭발 사고까지 겹치면서 지금까지도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10년이 지난 후쿠시마의 모습은 어떤지 박원기 특파원이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일본 동북부를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

수십 분 뒤 거대한 지진해일이 몰려옵니다.

재앙은 최악의 원전 폭발사고로도 이어졌습니다.

그로부터 10년.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7킬로미터 떨어진 마을입니다.

마을 한 편에 철망 하나를 사이에 두고 '귀환 곤란 구역'이 보입니다.

방사능 오염 지역이라 사람이 거주할 수 없는 곳입니다.

기차가 지나가는 역, 바로 앞 30미터만 벗어나도 출입이 금지된 귀환 곤란 구역이 나옵니다.

방치된 주택과 부식된 차량, 시간은 10년 전 그 때에 멎어 있는 듯합니다.

대지진이 있기 전 만 6천 명이 살았던 마을엔, 이제 주민이 천6백 명 남짓 남았습니다.

[주민 : "마을로 다시 되돌아가는 것을 포기하고 집을 해체하는 사람도 있고요. 그래서 슬픈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살 집을 잃은 재해민에게 공급된 이른바 '부흥 주택' 단지로 가봤습니다.

입주자들은 고향에서 여생을 보내려는 고령자들입니다.

[부흥주택 거주 주민 : "(젊은이나 아이는 없습니까?) 젊은 사람은 없어요. 나머지는 다 노인들 밖에, 10년 정도 지나면 다들 사라지겠죠."]

원전 폭발 당시 사고대책본부가 있었던 자리엔 체육시설인 'J빌리지'가 조성됐습니다.

2주 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출발지이자,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후쿠시마 부흥의 상징같은 곳입니다.

그러나 현실과 괴리가 큽니다.

J 빌리지를 조금 벗어나자 넓은 땅을 검은 흙포대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방사능에 오염된 흙인데 딱히 처리할 곳이 없어 계속 쌓아만 두고 있습니다.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금도 우환, 그 자체입니다.

폐로 작업에 최소 30년은 더 걸리는데다, 한 달 전과 같은 강진이라도 발생하면 어쩌나, 방사능 누출 가능성에 늘 가슴 졸여야 합니다.

특히 원전 오염수 방류 방침으로 어민들은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어민 : "후쿠시마와 떨어져 있긴 하지만 우리가 잡은 생선도 괜찮은지 정말 걱정됩니다."]

피폭에 대한 불안 등으로 주민들은 정부의 '부흥'정책을 체감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마을 주민 : "부흥이란 말은 굳이 안 써도 될 거 같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받은 사람은 부흥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이달 초 지진 피해 지역 주민 여론조사에서 올림픽 개최가 지역 부흥에 도움이 안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61%가 넘었습니다

후쿠시마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서삼현
  • 시계 멈춘 후쿠시마…공허한 부흥 올림픽
    • 입력 2021-03-12 12:39:37
    • 수정2021-03-12 13:03:50
    뉴스 12
[앵커]

일본 동북부를 초토화시킨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지 어제가 10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당시 만 8천 명 이상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원전 폭발 사고까지 겹치면서 지금까지도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요.

10년이 지난 후쿠시마의 모습은 어떤지 박원기 특파원이 그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일본 동북부를 강타한 규모 9.0의 강진.

수십 분 뒤 거대한 지진해일이 몰려옵니다.

재앙은 최악의 원전 폭발사고로도 이어졌습니다.

그로부터 10년.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약 7킬로미터 떨어진 마을입니다.

마을 한 편에 철망 하나를 사이에 두고 '귀환 곤란 구역'이 보입니다.

방사능 오염 지역이라 사람이 거주할 수 없는 곳입니다.

기차가 지나가는 역, 바로 앞 30미터만 벗어나도 출입이 금지된 귀환 곤란 구역이 나옵니다.

방치된 주택과 부식된 차량, 시간은 10년 전 그 때에 멎어 있는 듯합니다.

대지진이 있기 전 만 6천 명이 살았던 마을엔, 이제 주민이 천6백 명 남짓 남았습니다.

[주민 : "마을로 다시 되돌아가는 것을 포기하고 집을 해체하는 사람도 있고요. 그래서 슬픈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살 집을 잃은 재해민에게 공급된 이른바 '부흥 주택' 단지로 가봤습니다.

입주자들은 고향에서 여생을 보내려는 고령자들입니다.

[부흥주택 거주 주민 : "(젊은이나 아이는 없습니까?) 젊은 사람은 없어요. 나머지는 다 노인들 밖에, 10년 정도 지나면 다들 사라지겠죠."]

원전 폭발 당시 사고대책본부가 있었던 자리엔 체육시설인 'J빌리지'가 조성됐습니다.

2주 뒤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출발지이자,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후쿠시마 부흥의 상징같은 곳입니다.

그러나 현실과 괴리가 큽니다.

J 빌리지를 조금 벗어나자 넓은 땅을 검은 흙포대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방사능에 오염된 흙인데 딱히 처리할 곳이 없어 계속 쌓아만 두고 있습니다.

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금도 우환, 그 자체입니다.

폐로 작업에 최소 30년은 더 걸리는데다, 한 달 전과 같은 강진이라도 발생하면 어쩌나, 방사능 누출 가능성에 늘 가슴 졸여야 합니다.

특히 원전 오염수 방류 방침으로 어민들은 불안감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어민 : "후쿠시마와 떨어져 있긴 하지만 우리가 잡은 생선도 괜찮은지 정말 걱정됩니다."]

피폭에 대한 불안 등으로 주민들은 정부의 '부흥'정책을 체감하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마을 주민 : "부흥이란 말은 굳이 안 써도 될 거 같습니다. 마음의 상처를 받은 사람은 부흥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이달 초 지진 피해 지역 주민 여론조사에서 올림픽 개최가 지역 부흥에 도움이 안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61%가 넘었습니다

후쿠시마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서삼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