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동지역 ‘미국 변이바이러스’ 13건 확인
입력 2021.03.12 (19:38) 수정 2021.03.12 (19:54)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동지역 코로나19 집단 감염에서 ‘미국 변이 바이러스’ 13건이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1월 동해시 다문화센터 관련 집단 감염 사례에서 2건, 지난해 말 강릉 목욕탕 관련 3건, 동해시 병원 3건 등 영동지역 5개 집단 감염 과정에서 미국 변이 바이러스 확진 13건이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국에서 발생한 ‘미국 변이바이러스’의 30%에 해당합니다.
  • 영동지역 ‘미국 변이바이러스’ 13건 확인
    • 입력 2021-03-12 19:38:21
    • 수정2021-03-12 19:54:22
    뉴스7(춘천)
영동지역 코로나19 집단 감염에서 ‘미국 변이 바이러스’ 13건이 확인됐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1월 동해시 다문화센터 관련 집단 감염 사례에서 2건, 지난해 말 강릉 목욕탕 관련 3건, 동해시 병원 3건 등 영동지역 5개 집단 감염 과정에서 미국 변이 바이러스 확진 13건이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국에서 발생한 ‘미국 변이바이러스’의 30%에 해당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