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세종시 투기 의혹 수사 본격화…“성역 없는 전수조사해야”
입력 2021.03.15 (21:15) 수정 2021.03.15 (21: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종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산업단지 발표 직전 이 지역 땅에 조립식 주택을 지은 세종시 공무원 가족이 수사를 받고 있는데요.

개발예정지 주변 땅을 사들인 전 행복도시건설청장도 투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임홍열 기잡니다.

[리포트]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에 세워진 조립식 주택, 일명 벌집입니다.

세종시 공무원과 가족 2명이 연관됐는데 산업단지 확정 발표 여섯 달 전인 2018년 봄 지은 집들입니다.

경찰은 공무원 가족이 보상금을 노리고 개발 정보를 빼내 부동산을 샀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다른 일반인 4명도 땅 투기와 연관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세종 신도시 건설을 책임였던 전 행복도시건설청장도 투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국가산업단지로 어디를 지정할지 검토하던 때, 2017년 11월 개발 예정지 근처에 있는 땅과 건물을 사들인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전 행복도시건설청장/음성변조 : “산업단지 지정 업무는 세종시와 국토부 업무지 행복청 업무가 아니에요. 업무 소관이 아니고... 정보를 접근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정의당 세종시당은 LH 분양전환 임대아파트의 추가 모집 과정에서 LH 직원들이 친인척을 앞세워 아파트를 배정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혁재/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 : “현장탐문과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서 경찰청 수사본부에 관련 자료를 넘길 계획입니다.”]

또, 세종 시의회 모 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본인 소유의 땅과 가까운 지역이 국가산업단지에 포함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세종지역 시민단체는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 투기 의혹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지적하고 정부가 조사 범위를 넒혀 직접 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경찰, 세종시 투기 의혹 수사 본격화…“성역 없는 전수조사해야”
    • 입력 2021-03-15 21:15:05
    • 수정2021-03-15 21:23:29
    뉴스 9
[앵커]

​세종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산업단지 발표 직전 이 지역 땅에 조립식 주택을 지은 세종시 공무원 가족이 수사를 받고 있는데요.

개발예정지 주변 땅을 사들인 전 행복도시건설청장도 투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임홍열 기잡니다.

[리포트]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에 세워진 조립식 주택, 일명 벌집입니다.

세종시 공무원과 가족 2명이 연관됐는데 산업단지 확정 발표 여섯 달 전인 2018년 봄 지은 집들입니다.

경찰은 공무원 가족이 보상금을 노리고 개발 정보를 빼내 부동산을 샀는지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다른 일반인 4명도 땅 투기와 연관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습니다.

세종 신도시 건설을 책임였던 전 행복도시건설청장도 투기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국가산업단지로 어디를 지정할지 검토하던 때, 2017년 11월 개발 예정지 근처에 있는 땅과 건물을 사들인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전 행복도시건설청장/음성변조 : “산업단지 지정 업무는 세종시와 국토부 업무지 행복청 업무가 아니에요. 업무 소관이 아니고... 정보를 접근할 수 있는 게 없어요.”]

정의당 세종시당은 LH 분양전환 임대아파트의 추가 모집 과정에서 LH 직원들이 친인척을 앞세워 아파트를 배정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이혁재/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 : “현장탐문과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서 경찰청 수사본부에 관련 자료를 넘길 계획입니다.”]

또, 세종 시의회 모 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본인 소유의 땅과 가까운 지역이 국가산업단지에 포함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세종지역 시민단체는 경찰이 수사에 들어간 투기 의혹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지적하고 정부가 조사 범위를 넒혀 직접 조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임홍열입니다.

촬영기자:유민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