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개발 주택 매입’ 용산구청장, 이해충돌”…권익위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입력 2021.03.17 (12:33) 수정 2021.03.17 (12: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용산구청장이 지난 2015년 재개발구역 안의 다가구주택을 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구청장을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는데, 이해충돌 관계를 신고하지 않아 위반이 맞다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용산구 일대에 추진되고 있는 한남뉴타운 사업.

입지가 좋아 강북 지역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힙니다.

이 지역 단체장인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2015년 7월, 두 아들과 함께 한남뉴타운 안의 다가구주택을 샀습니다.

본인이 조합설립 인가를 낸 지 불과 6개월 뒤였습니다.

매입 당시 금액은 20억 원 정도였는데, 6년 만에 30억 원 정도로 뛰었습니다.

[최대길/용산구 공인중개사 : "평당 시세는 5천에서 5천5백(만 원) 정도 시세 보시면 되고요. 입주권은 하나 나옵니다. 큰 평수 하나 나올 거예요. 45평이면 보통 한 40억(원) 정도 입주 때, 앞으로 10년 후에."]

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11월, 성 구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재개발사업 인허가권을 가진 구청장이 관내 부동산을 사는 것은 이해충돌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을 구했습니다.

권익위는 4개월간 논의 끝에 최근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익위는 성 구청장이 용산구 행동강령에 사적 이해관계 조항이 도입된 2018년 6월부터는 신고 의무가 있었음에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설혜영/정의당 용산구의원 : "본인이 조합원인데 이해관계 당사자가 인허가권을 행사하게 된 심각한 문제인 거죠.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이다…."]

권익위는 상급기관인 서울시에 위반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한편 성장현 구청장 측은 어떤 부분이 위반인지 들여다본 뒤 입장정리를 하겠다고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윤대민/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김지혜
  • “‘재개발 주택 매입’ 용산구청장, 이해충돌”…권익위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 입력 2021-03-17 12:33:15
    • 수정2021-03-17 12:45:12
    뉴스 12
[앵커]

서울 용산구청장이 지난 2015년 재개발구역 안의 다가구주택을 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구청장을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으로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는데, 이해충돌 관계를 신고하지 않아 위반이 맞다는 판단이 나왔습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용산구 일대에 추진되고 있는 한남뉴타운 사업.

입지가 좋아 강북 지역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힙니다.

이 지역 단체장인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2015년 7월, 두 아들과 함께 한남뉴타운 안의 다가구주택을 샀습니다.

본인이 조합설립 인가를 낸 지 불과 6개월 뒤였습니다.

매입 당시 금액은 20억 원 정도였는데, 6년 만에 30억 원 정도로 뛰었습니다.

[최대길/용산구 공인중개사 : "평당 시세는 5천에서 5천5백(만 원) 정도 시세 보시면 되고요. 입주권은 하나 나옵니다. 큰 평수 하나 나올 거예요. 45평이면 보통 한 40억(원) 정도 입주 때, 앞으로 10년 후에."]

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11월, 성 구청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재개발사업 인허가권을 가진 구청장이 관내 부동산을 사는 것은 이해충돌이라며,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을 구했습니다.

권익위는 4개월간 논의 끝에 최근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했다고 결론 내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권익위는 성 구청장이 용산구 행동강령에 사적 이해관계 조항이 도입된 2018년 6월부터는 신고 의무가 있었음에도 신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설혜영/정의당 용산구의원 : "본인이 조합원인데 이해관계 당사자가 인허가권을 행사하게 된 심각한 문제인 거죠.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이다…."]

권익위는 상급기관인 서울시에 위반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한편 성장현 구청장 측은 어떤 부분이 위반인지 들여다본 뒤 입장정리를 하겠다고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촬영기자:박준석 윤대민/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