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연준, ‘제로금리’ 동결…“올 성장률 6.5%”
입력 2021.03.18 (09:40) 수정 2021.03.18 (09:4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경제 회복 속도는 당초 예상보다 빨라지겠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기준금리는 현 제로 수준에서 동결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지난해 12월에 내놨던 전망치 4.2%보다 2.3% 포인트 높여 잡았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경제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제롬 파월/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백신 접종과 최근 경기부양책으로 경제 회복이 더 강해질 것으로 판단됩니다. 전반적인 경제활동 뿐만 아니라 노동시장 여건도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아직 갈 길은 멀고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기준금리는 현 제로 수준에서 동결했습니다.

연준은 앞으로의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를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제로 금리 수준이 유지될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시중금리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매달 천 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도 계속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올해 물가 상승률 예측치는 목표치인 2%를 넘어서는 2.4%로 예상했지만, 내년에는 다시 2% 안팎으로 떨어질 걸로 봤습니다.

올해 물가가 오른다 해도 일시적이고,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겁니다.

옐런 미국 재무무 장관도 최근 물가 상승 우려에 대해선 계속해서 선을 긋고 있습니다.

[옐런/미국 재무부 장관 : "중요하게 생각할 위험은 아닙니다. 만약 실제로 물가가 상승한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정확하게 관찰할 것이고, 대응할 방법도 갖고 있습니다."]

연준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계속해나가겠다는 뜻을 명확히 하면서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오름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
  • 미 연준, ‘제로금리’ 동결…“올 성장률 6.5%”
    • 입력 2021-03-18 09:40:36
    • 수정2021-03-18 09:47:46
    930뉴스
[앵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경제 회복 속도는 당초 예상보다 빨라지겠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기준금리는 현 제로 수준에서 동결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6.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지난해 12월에 내놨던 전망치 4.2%보다 2.3% 포인트 높여 잡았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경제 회복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제롬 파월/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백신 접종과 최근 경기부양책으로 경제 회복이 더 강해질 것으로 판단됩니다. 전반적인 경제활동 뿐만 아니라 노동시장 여건도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아직 갈 길은 멀고 코로나19 사태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기준금리는 현 제로 수준에서 동결했습니다.

연준은 앞으로의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점도표를 통해 오는 2023년까지 제로 금리 수준이 유지될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시중금리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매달 천 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 매입도 계속해나가기로 했습니다.

올해 물가 상승률 예측치는 목표치인 2%를 넘어서는 2.4%로 예상했지만, 내년에는 다시 2% 안팎으로 떨어질 걸로 봤습니다.

올해 물가가 오른다 해도 일시적이고,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는 겁니다.

옐런 미국 재무무 장관도 최근 물가 상승 우려에 대해선 계속해서 선을 긋고 있습니다.

[옐런/미국 재무부 장관 : "중요하게 생각할 위험은 아닙니다. 만약 실제로 물가가 상승한다고 하더라도 우리는 정확하게 관찰할 것이고, 대응할 방법도 갖고 있습니다."]

연준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계속해나가겠다는 뜻을 명확히 하면서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오름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