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시, 원전 안전 업무 일반 공무원 배치 계획 철회
입력 2021.03.22 (07:42) 수정 2021.03.22 (08:04)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시가 원전 방사능방재 업무에 일반 공무원을 배치하려던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울산시는 전문성을 갖춘 외부 전문가를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해 맡겨 온 방사능방재 업무에 일반직 공무원을 배치하려 했지만, 시민단체의 반대와 더불어 원전 안전의 중요성과 특수성을 고려해 전문 임기제 공무원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울산시, 원전 안전 업무 일반 공무원 배치 계획 철회
    • 입력 2021-03-22 07:42:35
    • 수정2021-03-22 08:04:38
    뉴스광장(울산)
울산시가 원전 방사능방재 업무에 일반 공무원을 배치하려던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울산시는 전문성을 갖춘 외부 전문가를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해 맡겨 온 방사능방재 업무에 일반직 공무원을 배치하려 했지만, 시민단체의 반대와 더불어 원전 안전의 중요성과 특수성을 고려해 전문 임기제 공무원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