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전북 압수수색·직원 3명 소환…“내부 정보 이용 투기 구속”
입력 2021.03.22 (19:54) 수정 2021.03.22 (20:54)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 전북본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입건된 전·현직 직원 3명을 추가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행위가 확인된 피의자는 구속 수사한다는 원칙을 밝혔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경찰청은 오늘 오전 8시부터 수사팀 2개 조, 14명을 투입해 전북 전주에 있는 LH 전북본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어떤 물건 압수수색하셨습니까?"]

경찰은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직원 2명의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들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경기도 광명 3기 신도시와 전라북도 내 개발지역에 투기한 혐의를 각각 받고 있습니다.

시민단체의 의혹 제기로 고발된 LH 전·현직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져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늘 현직 직원 2명, 전직 직원 1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LH 현직 직원/음성변조 : "(불법 투기 혐의 인정하시는 겁니까? 오늘 조사 앞두시고 심경 한 말씀 해주세요.)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9명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번 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내부정보 부정 이용' 등 지위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 행위를 한 공직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기준 61건, 309명에 대해 내사나 수사가 진행 중인데 이 가운데 72명이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직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국가수사본부는 지난주 정부 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한 23명에 대해서는 오늘 중 경기남부청에 대부분 배당하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 투기 의심 사례도 수사의뢰서가 도착하는 대로 관할을 정해 배당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정종배/영상편집:안재욱
  • LH 전북 압수수색·직원 3명 소환…“내부 정보 이용 투기 구속”
    • 입력 2021-03-22 19:54:23
    • 수정2021-03-22 20:54:14
    뉴스7(대구)
[앵커]

'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LH 전북본부 등을 압수수색하고 입건된 전·현직 직원 3명을 추가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부 정보를 이용한 투기 행위가 확인된 피의자는 구속 수사한다는 원칙을 밝혔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북경찰청은 오늘 오전 8시부터 수사팀 2개 조, 14명을 투입해 전북 전주에 있는 LH 전북본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어떤 물건 압수수색하셨습니까?"]

경찰은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직원 2명의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들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경기도 광명 3기 신도시와 전라북도 내 개발지역에 투기한 혐의를 각각 받고 있습니다.

시민단체의 의혹 제기로 고발된 LH 전·현직 직원들에 대한 조사도 이어져 경기남부경찰청은 오늘 현직 직원 2명, 전직 직원 1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LH 현직 직원/음성변조 : "(불법 투기 혐의 인정하시는 겁니까? 오늘 조사 앞두시고 심경 한 말씀 해주세요.)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9명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번 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창룡 경찰청장은 '내부정보 부정 이용' 등 지위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 행위를 한 공직자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기준 61건, 309명에 대해 내사나 수사가 진행 중인데 이 가운데 72명이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직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국가수사본부는 지난주 정부 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한 23명에 대해서는 오늘 중 경기남부청에 대부분 배당하고, 청와대 경호처 직원 투기 의심 사례도 수사의뢰서가 도착하는 대로 관할을 정해 배당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정종배/영상편집:안재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