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유아 ‘단추형 전지’ 삼킴 주의…“응급 처치 서둘러야”
입력 2021.03.22 (21:45) 수정 2021.03.22 (21:56)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린이들이 작은 단추 모양의 건전지를 삼키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응급 처치가 늦어지면 심한 합병증에 목숨까지 위태로울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노부부가 세 살짜리 손주를 안고 다급하게 지구대로 달려왔습니다.

아이가 동전 크기의 '리튬 전지'를 삼켜 목에 걸린 겁니다.

[송지호/청주 청원경찰서 율량지구대 : "아이가 자꾸 의식을 잃어간다고 말씀을 해주시고, 어떤 큰일이 발생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경찰은 급히 아이를 순찰차에 태워 대형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아이는 2시간 넘게 내시경 시술을 받고 위급 상황을 넘겼습니다.

[보호자 : "시간이 지체됐으면 식도에 구멍도 나고, 장으로 넘어갔으면 장 파열까지 발생할 수 있었는데…."]

청주에선 지난해 10월에도 두 살 어린이가 지름 5mm의 '수은 전지'를 삼켜 급히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영유아들이 장난감 등 전자 제품에 흔히 쓰이는 '단추형 건전지'를 삼키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한국소비자원이 접수한 관련 사고가 해마다 적게는 50여 건에서 많게는 80여 건에 달합니다.

[이지혁/충북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억지로 손가락을 넣어서 토하게 한다거나 하는 건 오히려 2차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서 안 하셨으면 좋겠고요."]

의료진은 응급 처치가 늦어지면 전지가 몸속에서 화학 반응을 일으켜 위험하다며, 아이들이 전지에 손을 대지 못하게 밀봉하거나 즉시 폐기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 영유아 ‘단추형 전지’ 삼킴 주의…“응급 처치 서둘러야”
    • 입력 2021-03-22 21:45:58
    • 수정2021-03-22 21:56:36
    뉴스9(청주)
[앵커]

어린이들이 작은 단추 모양의 건전지를 삼키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응급 처치가 늦어지면 심한 합병증에 목숨까지 위태로울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합니다.

송국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노부부가 세 살짜리 손주를 안고 다급하게 지구대로 달려왔습니다.

아이가 동전 크기의 '리튬 전지'를 삼켜 목에 걸린 겁니다.

[송지호/청주 청원경찰서 율량지구대 : "아이가 자꾸 의식을 잃어간다고 말씀을 해주시고, 어떤 큰일이 발생할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경찰은 급히 아이를 순찰차에 태워 대형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아이는 2시간 넘게 내시경 시술을 받고 위급 상황을 넘겼습니다.

[보호자 : "시간이 지체됐으면 식도에 구멍도 나고, 장으로 넘어갔으면 장 파열까지 발생할 수 있었는데…."]

청주에선 지난해 10월에도 두 살 어린이가 지름 5mm의 '수은 전지'를 삼켜 급히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영유아들이 장난감 등 전자 제품에 흔히 쓰이는 '단추형 건전지'를 삼키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최근 10년 동안 한국소비자원이 접수한 관련 사고가 해마다 적게는 50여 건에서 많게는 80여 건에 달합니다.

[이지혁/충북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 "억지로 손가락을 넣어서 토하게 한다거나 하는 건 오히려 2차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서 안 하셨으면 좋겠고요."]

의료진은 응급 처치가 늦어지면 전지가 몸속에서 화학 반응을 일으켜 위험하다며, 아이들이 전지에 손을 대지 못하게 밀봉하거나 즉시 폐기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