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무장관 “동맹에 미-중 양자택일 강요 안 할 것”
입력 2021.03.25 (07:11) 수정 2021.03.25 (09:2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국무장관이 동맹들을 향해 미-중 두 강대국 가운데 선택을 강요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위협을 계속 경고하면서도 자율성을 강조한 건 데, 전임 트럼프 정부와는 사뭇 다른 방식의 접근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동맹국들을 향해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본부 연설을 통해 중국의 다양한 위협을 경고하면서도 각국이 중국과 협력 가능한 영역도 있다며 내놓은 발언입니다.

[토니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동맹국들에게 '우리 또는 중국'을 선택하라고 강요하지 않겠습니다. 베이징 측의 강압적 행동이 우리 집단 안보와 번영을 위협한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구체적으로 기후 변화 같은 전 지구적 대응이 필요한 영역을 중국과 협력 가능한 분야로 꼽았습니다.

다만, 중국이 국제 규범은 물론 미국과 동맹국들이 공유하고 있는 민주적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재차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위협을 거론했지만 선택을 강요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럽 동맹국에 대중 강경 노선 참여를 강하게 압박했던 것과는 달라진 행보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나토 설립의 주요 근거인 집단 방위 조항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동맹에 대한 미국의 책임도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헌장 5조를 포함해 북대서양 조약기구와 흔들리지 않는 협력을 다짐합니다. 이번 방문을 통해 나토 동맹들과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해당 조항은 한 국가에 대한 공격을 전체 회원국 침공으로 간주해 집단 대응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직설 화법과 달리 바이든 정부 들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외교적 수사가 자주 등장하는 만큼, 우리 외교 당국에선 면밀한 분석과 함께 대응책 마련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최민영
  • 미 국무장관 “동맹에 미-중 양자택일 강요 안 할 것”
    • 입력 2021-03-25 07:11:46
    • 수정2021-03-25 09:24:34
    뉴스광장
[앵커]

미 국무장관이 동맹들을 향해 미-중 두 강대국 가운데 선택을 강요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중국의 위협을 계속 경고하면서도 자율성을 강조한 건 데, 전임 트럼프 정부와는 사뭇 다른 방식의 접근입니다.

보도에 김기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동맹국들을 향해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선택을 강요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본부 연설을 통해 중국의 다양한 위협을 경고하면서도 각국이 중국과 협력 가능한 영역도 있다며 내놓은 발언입니다.

[토니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동맹국들에게 '우리 또는 중국'을 선택하라고 강요하지 않겠습니다. 베이징 측의 강압적 행동이 우리 집단 안보와 번영을 위협한다는 데는 의문의 여지가 없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구체적으로 기후 변화 같은 전 지구적 대응이 필요한 영역을 중국과 협력 가능한 분야로 꼽았습니다.

다만, 중국이 국제 규범은 물론 미국과 동맹국들이 공유하고 있는 민주적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고 재차 지적했습니다.

이처럼 위협을 거론했지만 선택을 강요하지 않겠다는 발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럽 동맹국에 대중 강경 노선 참여를 강하게 압박했던 것과는 달라진 행보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나토 설립의 주요 근거인 집단 방위 조항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동맹에 대한 미국의 책임도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미 국무장관 : "미국은 헌장 5조를 포함해 북대서양 조약기구와 흔들리지 않는 협력을 다짐합니다. 이번 방문을 통해 나토 동맹들과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해당 조항은 한 국가에 대한 공격을 전체 회원국 침공으로 간주해 집단 대응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직설 화법과 달리 바이든 정부 들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외교적 수사가 자주 등장하는 만큼, 우리 외교 당국에선 면밀한 분석과 함께 대응책 마련에 신중을 기하는 모습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김신형/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