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묵의 살인자 ‘일산화탄소’…위험성 실험해보니
입력 2021.03.25 (10:37) 수정 2021.03.25 (11:30) 930뉴스(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봄이 되면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캠핑이나 차박을 즐기는 사람이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밤에는 날이 쌀쌀하다 보니 난방기구를 켜 두곤 하는데요.

이럴 때 가장 위험한 게 바로 일산화탄소 중독입니다.

얼마나 위험한지 실험을 해 봤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에선 자동차에서 하는 숙박, 이른바 차박을 하던 5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경기도에선 텐트에서 잠을 자던 남녀가 숨졌습니다.

일산화탄소 중독 때문입니다.

밀폐된 공간에 장시간 난방기구를 켜 놓은 게 화근이었습니다.

승용차에서 일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측정해 봤습니다.

텅 빈 상태에서의 농도는 0ppm.

부탄가스를 쓰는 휴대형 난방기를 가동하니 수치가 급격하게 올라갑니다.

실험 시작 30분 만에 140ppm을 기록합니다.

차량 안의 공기 상태는 이미 사람이 어지러움 등의 증세를 느낄 수 있는 수준이 됐지만, 겉에서 봤을 땐 아무런 이상한 점이 보이지 않습니다.

텐트에서도 같은 실험을 했습니다.

난방기를 튼 지 1시간여 만에 일산화탄소 농도는 440ppm까지 올라갑니다.

이런 상태가 6시간만 지속되면 건강한 사람도 목숨을 잃을 수 있습니다.

[이장우/한국가스감정연구원 대표 : "(산소보다) 일산화탄소는 헤모글로빈과 친화력이 200~300배 높습니다. 그래서 산소 공급을 막기 때문에, 이럴 경우에는 뇌 손상에 치명적이 되겠죠."]

일산화탄소는 냄새도 색깔도 없는 게 특징입니다.

[김성민/강원경찰청 과학수사계 현장지원팀장 : "흡입을 해도 내가 일산화탄소를 흡입했는지, 이걸 알 수 없는 상태여서 상당히 위험한 가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피하려면, 밀폐된 공간에선 가급적 난방기를 사용하지 말고, 불가피하게 사용하더라도, 자주 환기를 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 침묵의 살인자 ‘일산화탄소’…위험성 실험해보니
    • 입력 2021-03-25 10:37:06
    • 수정2021-03-25 11:30:02
    930뉴스(춘천)
[앵커]

봄이 되면서 답답한 일상을 벗어나 캠핑이나 차박을 즐기는 사람이 급격하게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밤에는 날이 쌀쌀하다 보니 난방기구를 켜 두곤 하는데요.

이럴 때 가장 위험한 게 바로 일산화탄소 중독입니다.

얼마나 위험한지 실험을 해 봤습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남에선 자동차에서 하는 숙박, 이른바 차박을 하던 5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경기도에선 텐트에서 잠을 자던 남녀가 숨졌습니다.

일산화탄소 중독 때문입니다.

밀폐된 공간에 장시간 난방기구를 켜 놓은 게 화근이었습니다.

승용차에서 일산화탄소 농도 변화를 측정해 봤습니다.

텅 빈 상태에서의 농도는 0ppm.

부탄가스를 쓰는 휴대형 난방기를 가동하니 수치가 급격하게 올라갑니다.

실험 시작 30분 만에 140ppm을 기록합니다.

차량 안의 공기 상태는 이미 사람이 어지러움 등의 증세를 느낄 수 있는 수준이 됐지만, 겉에서 봤을 땐 아무런 이상한 점이 보이지 않습니다.

텐트에서도 같은 실험을 했습니다.

난방기를 튼 지 1시간여 만에 일산화탄소 농도는 440ppm까지 올라갑니다.

이런 상태가 6시간만 지속되면 건강한 사람도 목숨을 잃을 수 있습니다.

[이장우/한국가스감정연구원 대표 : "(산소보다) 일산화탄소는 헤모글로빈과 친화력이 200~300배 높습니다. 그래서 산소 공급을 막기 때문에, 이럴 경우에는 뇌 손상에 치명적이 되겠죠."]

일산화탄소는 냄새도 색깔도 없는 게 특징입니다.

[김성민/강원경찰청 과학수사계 현장지원팀장 : "흡입을 해도 내가 일산화탄소를 흡입했는지, 이걸 알 수 없는 상태여서 상당히 위험한 가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일산화탄소 중독 사고를 피하려면, 밀폐된 공간에선 가급적 난방기를 사용하지 말고, 불가피하게 사용하더라도, 자주 환기를 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촬영기자:이장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