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지역 빚 34조 원 넘어…가계 대출 지속 증가
입력 2021.03.25 (21:43) 수정 2021.03.25 (21:5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제주 지역 가계·기업 빚이 사상 처음 34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1월 제주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을 보면 1월 말 기준 도내 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34조 477억 원으로 천5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가계 대출이 17조 128억 원, 기업 대출은 15조 천118억 원 등입니다.

가계 대출은 지난해 5월 이후 아홉달 연속 증가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세업자들의 어려움과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보입니다.
  • 제주 지역 빚 34조 원 넘어…가계 대출 지속 증가
    • 입력 2021-03-25 21:43:12
    • 수정2021-03-25 21:58:19
    뉴스9(제주)
코로나19 여파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제주 지역 가계·기업 빚이 사상 처음 34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1월 제주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을 보면 1월 말 기준 도내 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34조 477억 원으로 천5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이 가운데 가계 대출이 17조 128억 원, 기업 대출은 15조 천118억 원 등입니다.

가계 대출은 지난해 5월 이후 아홉달 연속 증가하고 있는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세업자들의 어려움과 주택담보대출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