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3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 지원 조례안 발의”
입력 2021.03.25 (21:55) 수정 2021.03.25 (21:58)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제73주년 4·3 추념식을 앞두고 강성민 도의원은 KBS에서 집중 보도했던 4·3 간첩조작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지원을 위한 조례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은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 실태조사가 되지 않아 이들에 대한 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되려 4·3 평화기념관에 마련된 간첩조작사건 전시판이 사라지기까지 했다며 피해자들의 후유증을 치유하기 위해 관련 조례안을 발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 “4·3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 지원 조례안 발의”
    • 입력 2021-03-25 21:55:26
    • 수정2021-03-25 21:58:19
    뉴스9(제주)
제73주년 4·3 추념식을 앞두고 강성민 도의원은 KBS에서 집중 보도했던 4·3 간첩조작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지원을 위한 조례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 의원은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 실태조사가 되지 않아 이들에 대한 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되려 4·3 평화기념관에 마련된 간첩조작사건 전시판이 사라지기까지 했다며 피해자들의 후유증을 치유하기 위해 관련 조례안을 발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