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 “한국 올해 3.6% 성장”…기존 전망보다 0.5%p ↑
입력 2021.03.26 (12:12) 수정 2021.03.26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예상한 우리나라 올해 성장률이 3.6%로 기존 전망보다 높아졌습니다.

수출과 투자가 늘면서 경제가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한 겁니다.

다만, 아직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은 남아있다며, 확장적인 재정 정책이 계속 필요하다고 권고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6%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오늘(26일)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이 같은 전망치를 발표했는데, 지난 1월 전망보다 0.5%포인트 높은 수치입니다.

우리 정부 전망치인 3.2%는 물론, 지난 9일에 나왔던 OECD 전망치인 3.3%보다도 높은 수준입니다.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과 투자 증가세가 이번 상향 조정에 영향을 끼쳤다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여기에 IMF는 최근 추경 영향까지 반영해 애초 보고서 작성 시 예측했던 성장률 3.4%보다도 전망치를 더 높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나라의 지난해 성장률은 -1%로 제시했습니다.

역성장이긴 하지만, 효과적인 방역과 재정, 통화 정책 등으로 잘 대응해 상대적으로 다른 선진국들보다 적은 수준으로 하락했다는 게 IMF의 평가입니다.

특히, 지난해 2분기부터 시작된 수출 반등 등으로 우리 경제가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IMF는 보고 있습니다.

다만, 서비스 분야와 소비 회복은 지지부진하고, 고용 분야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IMF는 앞으로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면서, 현재 회복세를 이어가기 위해 확장적 재정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특히, 피해 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여기에 보다 완화적인 통화 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업 유동성 지원은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대신, 가계부채가 급격히 증가할 경우를 대비한 조치는 준비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진수아
  • IMF “한국 올해 3.6% 성장”…기존 전망보다 0.5%p ↑
    • 입력 2021-03-26 12:12:55
    • 수정2021-03-26 13:02:53
    뉴스 12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예상한 우리나라 올해 성장률이 3.6%로 기존 전망보다 높아졌습니다.

수출과 투자가 늘면서 경제가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한 겁니다.

다만, 아직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은 남아있다며, 확장적인 재정 정책이 계속 필요하다고 권고했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6%로 전망했습니다.

IMF는 오늘(26일)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이 같은 전망치를 발표했는데, 지난 1월 전망보다 0.5%포인트 높은 수치입니다.

우리 정부 전망치인 3.2%는 물론, 지난 9일에 나왔던 OECD 전망치인 3.3%보다도 높은 수준입니다.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과 투자 증가세가 이번 상향 조정에 영향을 끼쳤다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여기에 IMF는 최근 추경 영향까지 반영해 애초 보고서 작성 시 예측했던 성장률 3.4%보다도 전망치를 더 높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나라의 지난해 성장률은 -1%로 제시했습니다.

역성장이긴 하지만, 효과적인 방역과 재정, 통화 정책 등으로 잘 대응해 상대적으로 다른 선진국들보다 적은 수준으로 하락했다는 게 IMF의 평가입니다.

특히, 지난해 2분기부터 시작된 수출 반등 등으로 우리 경제가 회복세로 돌아섰다고 IMF는 보고 있습니다.

다만, 서비스 분야와 소비 회복은 지지부진하고, 고용 분야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IMF는 앞으로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다면서, 현재 회복세를 이어가기 위해 확장적 재정 정책을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특히, 피해 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여기에 보다 완화적인 통화 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업 유동성 지원은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

대신, 가계부채가 급격히 증가할 경우를 대비한 조치는 준비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영상편집:서정혁/그래픽:진수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