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청장 ‘투기 의혹’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양향자 의혹 남부청 배당
입력 2021.03.26 (21:10) 수정 2021.03.26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오늘(26일)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국회의원을 비롯해 고위 공직자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현 기자! 오늘 압수수색한 장소, 어디어디입니까?

[기자]

네, 오늘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경찰의 압수수색 대상지는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청, LH 세종지역본부 등 4곳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의 중대범죄수사과가 담당했습니다.

수사 대상자가 전 행복도시건설청장 A 씨인데 차관급의 고위공무원이라는 점이 고려된 걸로 보입니다.

A 씨는 퇴임 넉 달 뒤인 2017년 11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토지를 사들였는데요.

이 땅의 인근 지역이 9개월 뒤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투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A 씨는 청장 재임 중에도 개발예정지 근처의 땅을 부인 이름으로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결국 A 씨는 투기 의혹을 받는 고위공무원에 대한 첫 강제수사의 대상이 됐습니다.

[앵커]

또 국회의원 중에 수사 대상에 오른 사람은 몇 명이나 됩니까?

[기자]

네, 그제(24일)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고위관계자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 14명 가운데 내사나 수사 대상이 3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투기 의혹이 경기남부청에 배당된 것으로 오늘 확인됐습니다.

양 의원의 경우 아직 피의자 신분은 아니고, 혐의가 있는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양 의원은 2015년 10월에 남편과 함께 신규 택지개발지구와 인접한 경기도 화성시의 토지 약 3천 제곱미터를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양 의원은 "지인 추천으로 노후 대비를 위해 매입한 토지"라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오늘 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관계자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기도 부천이 지역구인 서 의원은 3기 신도시인 부천 대장지구 인근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데, 서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데요.

검찰에 고발된 국회의원 관련 사건들이 속속 경찰로 넘어오고 있어 경찰 조사를 받게 될 국회의원들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창룡 경찰청장은 다시 한 번 엄정한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김창룡/경찰청장 : "모든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철저히 수사함으로써 명실공히 국민들께서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보여드려야 할 것입니다."]

김 청장은 특히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으로 부당이득을 환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KBS 뉴스 김재현입니다.

촬영기자:고형석/영상편집:차정남
  • 전 청장 ‘투기 의혹’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압수수색…양향자 의혹 남부청 배당
    • 입력 2021-03-26 21:10:14
    • 수정2021-03-26 22:14:16
    뉴스 9
[앵커]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오늘(26일)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국회의원을 비롯해 고위 공직자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현 기자! 오늘 압수수색한 장소, 어디어디입니까?

[기자]

네, 오늘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경찰의 압수수색 대상지는 세종시에 있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세종시청, LH 세종지역본부 등 4곳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의 중대범죄수사과가 담당했습니다.

수사 대상자가 전 행복도시건설청장 A 씨인데 차관급의 고위공무원이라는 점이 고려된 걸로 보입니다.

A 씨는 퇴임 넉 달 뒤인 2017년 11월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토지를 사들였는데요.

이 땅의 인근 지역이 9개월 뒤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투기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A 씨는 청장 재임 중에도 개발예정지 근처의 땅을 부인 이름으로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결국 A 씨는 투기 의혹을 받는 고위공무원에 대한 첫 강제수사의 대상이 됐습니다.

[앵커]

또 국회의원 중에 수사 대상에 오른 사람은 몇 명이나 됩니까?

[기자]

네, 그제(24일)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고위관계자는 투기 의혹이 제기된 국회의원 14명 가운데 내사나 수사 대상이 3명이라고 밝혔는데요.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투기 의혹이 경기남부청에 배당된 것으로 오늘 확인됐습니다.

양 의원의 경우 아직 피의자 신분은 아니고, 혐의가 있는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양 의원은 2015년 10월에 남편과 함께 신규 택지개발지구와 인접한 경기도 화성시의 토지 약 3천 제곱미터를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대해 양 의원은 "지인 추천으로 노후 대비를 위해 매입한 토지"라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청은 오늘 민주당 서영석 의원의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관계자도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기도 부천이 지역구인 서 의원은 3기 신도시인 부천 대장지구 인근 토지를 매입해 투기 의혹을 받는데, 서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데요.

검찰에 고발된 국회의원 관련 사건들이 속속 경찰로 넘어오고 있어 경찰 조사를 받게 될 국회의원들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데요.

김창룡 경찰청장은 다시 한 번 엄정한 수사를 강조했습니다.

[김창룡/경찰청장 : "모든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철저히 수사함으로써 명실공히 국민들께서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보여드려야 할 것입니다."]

김 청장은 특히 법과 제도가 허용하는 모든 수단으로 부당이득을 환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KBS 뉴스 김재현입니다.

촬영기자:고형석/영상편집:차정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