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NS ‘정서 학폭’ 급증…대책 마련 시급
입력 2021.03.30 (09:47) 수정 2021.03.30 (11:10) 930뉴스(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늘어나자 학교 폭력 유형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SNS와 온라인 등에서 정서적 괴롭힘이 크게 늘고 있는데요.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고등학생이 동급생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단체 대화방입니다.

정작 피해 학생이 없는 이 방에서 험담이 쏟아집니다.

피해 학생과 SNS 친구 맺기를 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퍼붓는가 하면, 신체적 폭력을 하고 싶다는 조롱까지 이어집니다.

또 피해 학생에게 대화방 내용을 알린다는 이유로 위협까지 가합니다.

이같은 괴롭힘은 2년 가까이 이어졌고 피해 학생은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학생 3명에게 봉사활동 5일 처분만 내렸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음성변조 : "보호조치도 없었고, 그래서 그 후로 우리애 반에 가서 '봉사 잘 다녀왔다고 고맙다'고,(다시) 괴롭혔다고 하더라고요. 진짜 피눈물이 났죠 그 당시에는."]

학교 폭력 가운데 이 같은 정서적 괴롭힘이 최근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학교 폭력 검거 인원은 전년보다 30% 가량 줄었습니다.

폭행이나 상해 등이 45%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모욕이나 명예훼손 등 정서 폭력은 23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대부분 SNS에서 발생했습니다.

특히 피해 학생의 온라인 계정을 빼앗아 유료 결제를 하는 등의 범죄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온라인 상에서의 정서 폭력은 접근이 쉽고 24시간 이뤄져 물리적 폭력보다 회복이 어렵고 더 치명적입니다.

[장은선/부산시 학교폭력예방회복조정센터장 : "비대면 상황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감 이런걸 SNS로 분출하면서 사이버 폭력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다보니까 벗어날 수가 없는 상황이잖아요. 계속 초대를 하고, 대면했을 때보다 조금 더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는…."]

학교 폭력 추세가 달라지는 만큼 디지털 학교 폭력 예방 교육 등 교육 현장에서의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전은별
  • SNS ‘정서 학폭’ 급증…대책 마련 시급
    • 입력 2021-03-30 09:47:37
    • 수정2021-03-30 11:10:07
    930뉴스(부산)
[앵커]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늘어나자 학교 폭력 유형도 달라지고 있습니다.

SNS와 온라인 등에서 정서적 괴롭힘이 크게 늘고 있는데요.

이를 예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김아르내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고등학생이 동급생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한 단체 대화방입니다.

정작 피해 학생이 없는 이 방에서 험담이 쏟아집니다.

피해 학생과 SNS 친구 맺기를 했다는 이유로 욕설을 퍼붓는가 하면, 신체적 폭력을 하고 싶다는 조롱까지 이어집니다.

또 피해 학생에게 대화방 내용을 알린다는 이유로 위협까지 가합니다.

이같은 괴롭힘은 2년 가까이 이어졌고 피해 학생은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학교 측은 학생 3명에게 봉사활동 5일 처분만 내렸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음성변조 : "보호조치도 없었고, 그래서 그 후로 우리애 반에 가서 '봉사 잘 다녀왔다고 고맙다'고,(다시) 괴롭혔다고 하더라고요. 진짜 피눈물이 났죠 그 당시에는."]

학교 폭력 가운데 이 같은 정서적 괴롭힘이 최근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학교 폭력 검거 인원은 전년보다 30% 가량 줄었습니다.

폭행이나 상해 등이 45%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모욕이나 명예훼손 등 정서 폭력은 230%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대부분 SNS에서 발생했습니다.

특히 피해 학생의 온라인 계정을 빼앗아 유료 결제를 하는 등의 범죄까지 벌어지고 있습니다.

온라인 상에서의 정서 폭력은 접근이 쉽고 24시간 이뤄져 물리적 폭력보다 회복이 어렵고 더 치명적입니다.

[장은선/부산시 학교폭력예방회복조정센터장 : "비대면 상황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감 이런걸 SNS로 분출하면서 사이버 폭력이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다보니까 벗어날 수가 없는 상황이잖아요. 계속 초대를 하고, 대면했을 때보다 조금 더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는…."]

학교 폭력 추세가 달라지는 만큼 디지털 학교 폭력 예방 교육 등 교육 현장에서의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류석민/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