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공동체 사업 15년…활성화 ‘한계’
입력 2021.04.04 (21:32) 수정 2021.04.04 (21:4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민이 직접 마을 일을 정하고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으로 부산에는 4백개가 넘는 마을공동체가 생겼습니다.

하지만 일부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기도 했는데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 소식은 부산방송총국 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도시재생사업으로 7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부산의 한 마을공동체.

등록문화재를 복원하고, 주민공동체센터를 지었습니다.

또 도시가스도 설치했습니다.

하지만 개인 부담금을 못 내 도시가스를 연결한 주민은 정작 열 집 남짓.

마을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역사투어 프로그램'도 1년 넘게 제자리입니다.

시설은 갖췄는데, 관광객 모집과 콘텐츠 제작 등은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공경식/소막마을주민공동체센터 사무국장 : "마음은 급한데, 주민들이 사실 따라오기가 힘듭니다. 특히 소막사 일대는 노인분들이많습니다. 70대, 80대. 그리고 또 거의 반이 빈집입니다."]

자치단체도 혼란을 부추깁니다.

산복도로 르네상스, 행복마을 만들기,건강한 마을만들기 등 마을을 살린다며 여러 부서가 한꺼번에 들어와 한 동에만 사업이 20개가 넘습니다.

이른바 '조끼 바꿔입기'입니다.

[김종건/동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이 사업할 때, 저 사업할 때 다 따로 나가야 하는데 그만큼 사람이 있느냐. 결국, 저 사람이 저 사업할 때는 저 조끼 입고 나가고, 저 사업할 때는 저 조끼 입고 나가고."]

주민이 들러리가 된 사업은 지원이 끊기면 빈 건물만 남아 애물단지로 전락합니다.

수익이 없다보니 주민이 무보수로 일을 해야 해 지속적인 관리도 어렵습니다.

[정승찬/마을 활동가 : "공간을 만드는 기간은 보통 2, 3년인데 실제로 주민들이 그 공간을 운영할 수 있는 주체로 성장하기에는 최소 5년의 기간이 걸린다고 보거든요?"]

부산 마을공동체 활성화 예산은 올해만 110억여 원.

정책을 통합하고 주민 주도의 역량을 높이는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전은별
  • 마을공동체 사업 15년…활성화 ‘한계’
    • 입력 2021-04-04 21:32:04
    • 수정2021-04-04 21:40:09
    뉴스9(전주)
[앵커]

주민이 직접 마을 일을 정하고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사업'으로 부산에는 4백개가 넘는 마을공동체가 생겼습니다.

하지만 일부는 애물단지로 전락하기도 했는데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이 소식은 부산방송총국 최지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도시재생사업으로 7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 부산의 한 마을공동체.

등록문화재를 복원하고, 주민공동체센터를 지었습니다.

또 도시가스도 설치했습니다.

하지만 개인 부담금을 못 내 도시가스를 연결한 주민은 정작 열 집 남짓.

마을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역사투어 프로그램'도 1년 넘게 제자리입니다.

시설은 갖췄는데, 관광객 모집과 콘텐츠 제작 등은 엄두를 못 내고 있습니다.

[공경식/소막마을주민공동체센터 사무국장 : "마음은 급한데, 주민들이 사실 따라오기가 힘듭니다. 특히 소막사 일대는 노인분들이많습니다. 70대, 80대. 그리고 또 거의 반이 빈집입니다."]

자치단체도 혼란을 부추깁니다.

산복도로 르네상스, 행복마을 만들기,건강한 마을만들기 등 마을을 살린다며 여러 부서가 한꺼번에 들어와 한 동에만 사업이 20개가 넘습니다.

이른바 '조끼 바꿔입기'입니다.

[김종건/동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이 사업할 때, 저 사업할 때 다 따로 나가야 하는데 그만큼 사람이 있느냐. 결국, 저 사람이 저 사업할 때는 저 조끼 입고 나가고, 저 사업할 때는 저 조끼 입고 나가고."]

주민이 들러리가 된 사업은 지원이 끊기면 빈 건물만 남아 애물단지로 전락합니다.

수익이 없다보니 주민이 무보수로 일을 해야 해 지속적인 관리도 어렵습니다.

[정승찬/마을 활동가 : "공간을 만드는 기간은 보통 2, 3년인데 실제로 주민들이 그 공간을 운영할 수 있는 주체로 성장하기에는 최소 5년의 기간이 걸린다고 보거든요?"]

부산 마을공동체 활성화 예산은 올해만 110억여 원.

정책을 통합하고 주민 주도의 역량을 높이는 지원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촬영기자:한석규/영상편집:전은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