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로아티아, 전통이자 상징인 염소 보존
입력 2021.04.07 (09:51) 수정 2021.04.07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크로아티아에는 염소가 국기에도 그려져 있을 정도로 중요한 가축이었습니다.

특히 아드리아 해안을 따라 서북쪽 끝으로 가다 보면 만나게 되는 이스트리아 반도에서 염소는 상징적인 가축이었습니다.

소나 양을 살 수 없는 마을 주민들에게 염소는 우유와 고기를 제공했고, 다른 가축보다 민첩해 전쟁 중에는 은신처로 옮기기도 쉬웠습니다

[올지카/염소 사육가 : "이스트리아 염소는 전통적인 가축이었고 또 가난한 농민들에겐 식량을 제공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수 십 년 간 사람들이 도시로 이전하고, 그림 같은 해안선으로 관광 산업이 발전하면서 염소에 대한 의존도가 감소했습니다.

그 결과 이스트리아 토종 염소는 거의 사라지고 수 십 마리 만 남았습니다.

[보로/자그레브 농과대 교수 : "이스트리아 염소는 이스트리아 반도뿐 아니라 크로아티나 전체에 매우 중요합니다. 역사적으로도 중요했고 오늘날도 중요하죠."]

결국, 당국은 이스트리아 품종을 크로아티아 토종 보호종 목록에 올리고 인공수정 등을 통해 10년 안에 개체 수를 1,000여 마리로 늘리기 위한 보존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크로아티아, 전통이자 상징인 염소 보존
    • 입력 2021-04-07 09:51:18
    • 수정2021-04-07 09:56:09
    930뉴스
크로아티아에는 염소가 국기에도 그려져 있을 정도로 중요한 가축이었습니다.

특히 아드리아 해안을 따라 서북쪽 끝으로 가다 보면 만나게 되는 이스트리아 반도에서 염소는 상징적인 가축이었습니다.

소나 양을 살 수 없는 마을 주민들에게 염소는 우유와 고기를 제공했고, 다른 가축보다 민첩해 전쟁 중에는 은신처로 옮기기도 쉬웠습니다

[올지카/염소 사육가 : "이스트리아 염소는 전통적인 가축이었고 또 가난한 농민들에겐 식량을 제공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수 십 년 간 사람들이 도시로 이전하고, 그림 같은 해안선으로 관광 산업이 발전하면서 염소에 대한 의존도가 감소했습니다.

그 결과 이스트리아 토종 염소는 거의 사라지고 수 십 마리 만 남았습니다.

[보로/자그레브 농과대 교수 : "이스트리아 염소는 이스트리아 반도뿐 아니라 크로아티나 전체에 매우 중요합니다. 역사적으로도 중요했고 오늘날도 중요하죠."]

결국, 당국은 이스트리아 품종을 크로아티아 토종 보호종 목록에 올리고 인공수정 등을 통해 10년 안에 개체 수를 1,000여 마리로 늘리기 위한 보존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