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진단’ 4시간→30분으로 줄인다!
입력 2021.04.07 (10:22) 수정 2021.04.07 (11:41)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연구팀이 4시간이 걸리는 코로나19 진단을 30분 만에 확인할 수 있는 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상용화할 경우 현장에서 바로 확진 여부를 알 수 있어 코로나19 대응이 더욱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오종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코로나19 진단에 걸리는 시간은 4시간.

시료를 채취해 형광물질을 포함한 시약을 넣고 유전자가 40차례 정도 복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현장 분석이 사실상 불가능한 이윱니다.

이 시간을 8분 1 수준으로 앞당긴 신기술을 국내 연구팀이 개발했습니다.

3차원 금 나노기판으로 코로나19 확진을 알려주는 형광물질 광신호를 수백 배 증폭해 30분 안에 진단을 끝낼 수 있습니다.

'현장형 유전자 증폭기술'은 세계 최초입니다.

[박성규/한국재료연구원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장 : "저희가 개발한 3차원의 금 나노입자를 활용하게 되면 극미량의 유전자가 존재하더라도 검출을 할 수 있습니다."]

온도를 조정하지 않고도 섭씨 37도의 항온 유지만으로 호흡기 감염 병원체를 검출하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하나의 기판에서 코로나19를 포함해 모두 8개 종류의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정호상/한국재료연구원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 선임연구원 : "한 사람의 검체에서 동시에 그 안에 있을 수도 있는 코로나라든지, 인플루엔자라든지, 일반 감기와 관련된 바이러스를 한 번에 잡아낼 수 있는 그런 장점이 있습니다."]

연구진은 향후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대규모 임상시험과 식약처 인허가를 거쳐 늦어도 내년쯤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분석화학 분야 최고 저널인 바이오센서 앤 바이오일렉트로닉스지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 ‘코로나19 진단’ 4시간→30분으로 줄인다!
    • 입력 2021-04-07 10:22:05
    • 수정2021-04-07 11:41:40
    930뉴스(창원)
[앵커]

국내 연구팀이 4시간이 걸리는 코로나19 진단을 30분 만에 확인할 수 있는 신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습니다.

상용화할 경우 현장에서 바로 확진 여부를 알 수 있어 코로나19 대응이 더욱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오종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 코로나19 진단에 걸리는 시간은 4시간.

시료를 채취해 형광물질을 포함한 시약을 넣고 유전자가 40차례 정도 복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현장 분석이 사실상 불가능한 이윱니다.

이 시간을 8분 1 수준으로 앞당긴 신기술을 국내 연구팀이 개발했습니다.

3차원 금 나노기판으로 코로나19 확진을 알려주는 형광물질 광신호를 수백 배 증폭해 30분 안에 진단을 끝낼 수 있습니다.

'현장형 유전자 증폭기술'은 세계 최초입니다.

[박성규/한국재료연구원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장 : "저희가 개발한 3차원의 금 나노입자를 활용하게 되면 극미량의 유전자가 존재하더라도 검출을 할 수 있습니다."]

온도를 조정하지 않고도 섭씨 37도의 항온 유지만으로 호흡기 감염 병원체를 검출하는 데도 성공했습니다.

하나의 기판에서 코로나19를 포함해 모두 8개 종류의 바이러스와 박테리아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게 된 겁니다.

[정호상/한국재료연구원 나노바이오융합연구실 선임연구원 : "한 사람의 검체에서 동시에 그 안에 있을 수도 있는 코로나라든지, 인플루엔자라든지, 일반 감기와 관련된 바이러스를 한 번에 잡아낼 수 있는 그런 장점이 있습니다."]

연구진은 향후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대규모 임상시험과 식약처 인허가를 거쳐 늦어도 내년쯤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입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분석화학 분야 최고 저널인 바이오센서 앤 바이오일렉트로닉스지에 게재됐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