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1 재·보궐선거
이 시각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 사무소
입력 2021.04.07 (21:36) 수정 2021.04.07 (22:32)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사무실 연결합니다.

김아르내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곳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는 선거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모여 개표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박형준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때 캠프를 찾았다 지금은 잠시 자리를 비웠는데요.

출구조사에서 박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30%p의 격차로 앞서자 "잘해서 얻은 지지가 아닌만큼 잘 하라는 의미의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입장을 전했습니다.

박 후보는 시민들이 선거에서 잘 싸우라고 한 것이 출구조사에 반영된 것 같다고 덧붙였는데요.

박 후보는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고마움을 표시한 뒤 잠시 캠프를 비웠습니다.

선거기간 여론조사의 흐름이 출구조사에도 이어지자 선거 캠프도 상당히 들뜬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출구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사전투표 등 변수도 남아있는 만큼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 곳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 시각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 사무소
    • 입력 2021-04-07 21:35:59
    • 수정2021-04-07 22:32:56
    뉴스9(부산)
[앵커]

이번에는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사무실 연결합니다.

김아르내 기자, 그곳 분위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곳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는 선거 캠프 관계자와 지지자들이 모여 개표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박형준 후보는 출구조사 발표 때 캠프를 찾았다 지금은 잠시 자리를 비웠는데요.

출구조사에서 박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를 30%p의 격차로 앞서자 "잘해서 얻은 지지가 아닌만큼 잘 하라는 의미의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입장을 전했습니다.

박 후보는 시민들이 선거에서 잘 싸우라고 한 것이 출구조사에 반영된 것 같다고 덧붙였는데요.

박 후보는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고마움을 표시한 뒤 잠시 캠프를 비웠습니다.

선거기간 여론조사의 흐름이 출구조사에도 이어지자 선거 캠프도 상당히 들뜬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출구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사전투표 등 변수도 남아있는 만큼 결과를 끝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이 곳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 선거사무실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