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거리두기 단계 유지…밤 10시 이후 영업제한·유흥시설 집합금지
입력 2021.04.09 (12:04) 수정 2021.04.09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동안 감소세였던 코로나19 확진자수 확진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지금과 같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앞으로 3주 동안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되, 유흥주점 등에 대해 집합이 금지합니다.

확산세가 감소되지 않으면 거리두기 2단계 지역 내 음식점 등 영업제한시간을 당길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석 달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4월 들어 주간 일 평균 확진자는 약 559명으로 증가 양상이 지난해 11월 3차 유행 시작과 비슷한 추세라고 방역당국은 밝혔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피로감과 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는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달 12일부터 수도권 2단계, 비도수권 1.5단계를 3주 간 연장합니다.

상견례 등 예외사항을 제외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됩니다.

영화관이나 PC방,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은 별도로 운영시간 제한은 두지 않았습니다.

지금처럼, 식당이나 카페는 22시 이후 포장이나 배달만 가능하고 노래연습장 등은 22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거리두기 2단계 지역 내 유흥주점업 등 유흥시설에 대해서 집합이 금지됩니다.

다만, 유흥시설의 방역수칙 준수 등 자율 조치에 따라 지자체별로 집합금지 대신 영업시간 제한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또, 노래연습장이나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도 늘고 있어 마스크 착용 등 특별 관리를 지속해서 적용할 방침입니다.

중대본은 확진세가 줄지 않으면 음식점 등 업종의 영업 제한 시간을 밤 10시에서 밤 9시로 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방역을 강화하되 일괄적인 영업정지가 아닌 피해 업종별 맞춤형으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대본은, 연쇄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 선제 진단 검사 등을 확대하고 콜센터 등 감염 위험이 큰 시설에 대해 방역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 거리두기 단계 유지…밤 10시 이후 영업제한·유흥시설 집합금지
    • 입력 2021-04-09 12:04:32
    • 수정2021-04-09 13:00:30
    뉴스 12
[앵커]

그동안 감소세였던 코로나19 확진자수 확진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지금과 같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4차 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앞으로 3주 동안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하되, 유흥주점 등에 대해 집합이 금지합니다.

확산세가 감소되지 않으면 거리두기 2단계 지역 내 음식점 등 영업제한시간을 당길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정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석 달 만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늘었습니다.

4월 들어 주간 일 평균 확진자는 약 559명으로 증가 양상이 지난해 11월 3차 유행 시작과 비슷한 추세라고 방역당국은 밝혔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피로감과 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는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달 12일부터 수도권 2단계, 비도수권 1.5단계를 3주 간 연장합니다.

상견례 등 예외사항을 제외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유지됩니다.

영화관이나 PC방,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은 별도로 운영시간 제한은 두지 않았습니다.

지금처럼, 식당이나 카페는 22시 이후 포장이나 배달만 가능하고 노래연습장 등은 22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거리두기 2단계 지역 내 유흥주점업 등 유흥시설에 대해서 집합이 금지됩니다.

다만, 유흥시설의 방역수칙 준수 등 자율 조치에 따라 지자체별로 집합금지 대신 영업시간 제한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또, 노래연습장이나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도 늘고 있어 마스크 착용 등 특별 관리를 지속해서 적용할 방침입니다.

중대본은 확진세가 줄지 않으면 음식점 등 업종의 영업 제한 시간을 밤 10시에서 밤 9시로 당길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코로나19 종합대책회의에서 방역을 강화하되 일괄적인 영업정지가 아닌 피해 업종별 맞춤형으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대본은, 연쇄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서 선제 진단 검사 등을 확대하고 콜센터 등 감염 위험이 큰 시설에 대해 방역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영상편집:유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