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 확정
입력 2021.04.13 (12:02) 수정 2021.04.13 (20: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2년 후부터 막대한 양의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쏟아져 나오게 됐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오늘 오전 열린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확정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스가 총리는 안전성 확보 등 피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방침을 승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처리수(오염수) 처분은 후쿠시마 제1 원전의 폐로에 있어 피할 수 없는 과제입니다. 해양 방류가 현실적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설 공사 등을 거쳐 2년 뒤, 2023년 초부터 오염수가 태평양에 쏟아져 나오게 됩니다.

방류는 대략 30년에서 40년에 걸쳐 이뤄질 예정입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원전에는 하루 140톤의 오염수가 발생해 왔습니다.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를 정화한 뒤 저장 탱크에 보관해 왔는데, 내년 가을쯤이면 탱크가 꽉 찬다는 이유를 들어 방류 결정을 서둘러 왔습니다.

현재 쌓인 오염수는 125만 톤.

일본 최대 돔구장인 도쿄돔 1개를 가득 채울 수 있는 분량입니다.

하지만 원전 폐로 작업이 본격화하면 더 많은 양의 고농도 오염수가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후쿠시마 어민들을 비롯해 일본 내 시민·환경단체들은 방류에 거세게 반발해 왔습니다.

[곤노 수미오/후쿠시마현 주민 : "핵 오염수를 버리면 돌이킬 수 없는 인류 최대의 공해가 될 것입니다."]

중국을 비롯해 우리 정부도 충분한 협의 없는 해양 방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방침 확정
    • 입력 2021-04-13 12:02:49
    • 수정2021-04-13 20:24:44
    뉴스 12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침을 확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2년 후부터 막대한 양의 오염수가 태평양으로 쏟아져 나오게 됐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일본 정부가 오늘 오전 열린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방침을 공식 확정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스가 총리는 안전성 확보 등 피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방침을 승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처리수(오염수) 처분은 후쿠시마 제1 원전의 폐로에 있어 피할 수 없는 과제입니다. 해양 방류가 현실적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설 공사 등을 거쳐 2년 뒤, 2023년 초부터 오염수가 태평양에 쏟아져 나오게 됩니다.

방류는 대략 30년에서 40년에 걸쳐 이뤄질 예정입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 원전에는 하루 140톤의 오염수가 발생해 왔습니다.

도쿄전력은 이 오염수를 정화한 뒤 저장 탱크에 보관해 왔는데, 내년 가을쯤이면 탱크가 꽉 찬다는 이유를 들어 방류 결정을 서둘러 왔습니다.

현재 쌓인 오염수는 125만 톤.

일본 최대 돔구장인 도쿄돔 1개를 가득 채울 수 있는 분량입니다.

하지만 원전 폐로 작업이 본격화하면 더 많은 양의 고농도 오염수가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후쿠시마 어민들을 비롯해 일본 내 시민·환경단체들은 방류에 거세게 반발해 왔습니다.

[곤노 수미오/후쿠시마현 주민 : "핵 오염수를 버리면 돌이킬 수 없는 인류 최대의 공해가 될 것입니다."]

중국을 비롯해 우리 정부도 충분한 협의 없는 해양 방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국제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영상편집:이태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