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아 학대 어린이집 교사, 2심서 취업제한 추가
입력 2021.04.14 (08:14) 수정 2021.04.14 (09:05)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는 3살 여자아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창원의 한 가정어린이집 교사 29살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에 더해, 3년 동안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어린이집 교사가 위중한 수준의 학대를 저지른 것은 죄질이 무겁다고 판시했습니다.

A씨는 2019년 7월 11차례에 걸쳐 손과 장난감, 식판으로 아이의 몸 곳곳을 때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원아 학대 어린이집 교사, 2심서 취업제한 추가
    • 입력 2021-04-14 08:14:51
    • 수정2021-04-14 09:05:05
    뉴스광장(창원)
부산고법 창원재판부는 3살 여자아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창원의 한 가정어린이집 교사 29살 A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에 더해, 3년 동안 아동 관련 기관 취업제한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어린이집 교사가 위중한 수준의 학대를 저지른 것은 죄질이 무겁다고 판시했습니다.

A씨는 2019년 7월 11차례에 걸쳐 손과 장난감, 식판으로 아이의 몸 곳곳을 때린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