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정부, 美 ‘부스터샷 추진’ 주시하며 접종계획 보완…“추가 백신 확보 검토”
입력 2021.04.19 (21:10) 수정 2021.04.19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 것처럼 미국이 '부스터 백신' 접종을 추진하면 우리나라에 백신을 들여오는 데도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올 하반기에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쉽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이어서 양민철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 보건당국의 '부스터샷' 검토로 국내 백신 수급 차질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지적에, 방역 당국은 관련 정보들을 지켜보며 논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접종 계획에 대한 것을 보완할 예정입니다. 하반기에 추가로 확보하는 부분들도 계속 논의가 진행되고 있고 내년도, 2022년도 이후에 백신 확보에 대한..."]

백신 개발 당시 해외 임상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올 여름, 혹은 가을쯤에는 접종 뒤 1년여의 시간이 지나는 만큼, 이때쯤 항체 지속 기간 등 추가 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근거 자료가 나올 거라는 판단입니다.

임신부와 18세 미만이 접종 대상에 포함되는 등 향후 백신 수요가 늘어날 것에도 대비해야 합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백신은 총 7900만 명분.

이 가운데 이미 국내에 도입된 백신은 180만 명분가량입니다.

상반기 안에 도입이 확정된 물량으로 723만 명분가량이 더 있습니다.

나머지 대다수 백신 물량은 3분기 이후에나 국내에 도입될 가능성이 큽니다.

전문가들은 화이자, 모더나 등 백신을 개발한 기존 제약사들과 접촉해 선제적으로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후발 제약사들이 변이 바이러스까지 감안한 백신을 단번에 개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입니다.

[최원석/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기존에 백신 접종을 위해서 확보하던 백신의 수급과 많이 다르지는 않아요. 결국 기존에 이미 개발하고 있는 회사들이 '추가 원샷'의 형태로 (부스터샷) 개발을 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요."]

방역당국은 추가 접종과 교차 접종, 변이 바이러스 대응 등을 모두 고려해 어떤 백신을 얼마나 더 구매할 건지에 대한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이근희


  • 정부, 美 ‘부스터샷 추진’ 주시하며 접종계획 보완…“추가 백신 확보 검토”
    • 입력 2021-04-19 21:10:48
    • 수정2021-04-19 21:50:49
    뉴스 9
[앵커]

보신 것처럼 미국이 '부스터 백신' 접종을 추진하면 우리나라에 백신을 들여오는 데도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올 하반기에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쉽지만은 않아 보입니다.

이어서 양민철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미국 보건당국의 '부스터샷' 검토로 국내 백신 수급 차질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지적에, 방역 당국은 관련 정보들을 지켜보며 논의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놓았습니다.

[정은경/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 "계속 모니터링하면서 접종 계획에 대한 것을 보완할 예정입니다. 하반기에 추가로 확보하는 부분들도 계속 논의가 진행되고 있고 내년도, 2022년도 이후에 백신 확보에 대한..."]

백신 개발 당시 해외 임상에 참여했던 사람들이 올 여름, 혹은 가을쯤에는 접종 뒤 1년여의 시간이 지나는 만큼, 이때쯤 항체 지속 기간 등 추가 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근거 자료가 나올 거라는 판단입니다.

임신부와 18세 미만이 접종 대상에 포함되는 등 향후 백신 수요가 늘어날 것에도 대비해야 합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백신은 총 7900만 명분.

이 가운데 이미 국내에 도입된 백신은 180만 명분가량입니다.

상반기 안에 도입이 확정된 물량으로 723만 명분가량이 더 있습니다.

나머지 대다수 백신 물량은 3분기 이후에나 국내에 도입될 가능성이 큽니다.

전문가들은 화이자, 모더나 등 백신을 개발한 기존 제약사들과 접촉해 선제적으로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후발 제약사들이 변이 바이러스까지 감안한 백신을 단번에 개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입니다.

[최원석/고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 "기존에 백신 접종을 위해서 확보하던 백신의 수급과 많이 다르지는 않아요. 결국 기존에 이미 개발하고 있는 회사들이 '추가 원샷'의 형태로 (부스터샷) 개발을 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요."]

방역당국은 추가 접종과 교차 접종, 변이 바이러스 대응 등을 모두 고려해 어떤 백신을 얼마나 더 구매할 건지에 대한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철입니다.

촬영기자:김현태/영상편집:한효정/그래픽:이근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