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백신 맞으러 여행 오세요”…‘백신 관광’ 상품 속속 등장
입력 2021.04.20 (06:44) 수정 2021.04.20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일부 국가와 여행사들이 코로나 19로 침체기를 걷고 있는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입국 관광객에게 무료로 백신을 맞게 해주겠다는 일명 '백신 관광' 상품을 내놓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주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호텔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 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접종받는 사람들!

이날 백신을 맞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떠나 러시아 모스크바로 여행 온 50명의 독일인 관광객들입니다.

이들은 독일에서 일반인 백신 접종이 시작되려면 최소 5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하자, 러시아제 백신 접종과 모스크바 시내 관광 일정이 포함된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구매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의 한 여행사는 외국인에게 남는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를 관광하고 백신 접종 후 귀국하는 3박 4일 일정의 관광 상품을 출시했으며,

미국 알래스카 주 정부는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오는 6월 1일부터 자국 내 다른 주에서 오는 여행객에게 무료로 코로나 19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백신 관광 상품은 빈국과 나눠야 할 백신 물량을 부유한 관광객이 선점하도록 상품화하는 것이라며 윤리적인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백신 맞으러 여행 오세요”…‘백신 관광’ 상품 속속 등장
    • 입력 2021-04-20 06:44:49
    • 수정2021-04-20 06:50:10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일부 국가와 여행사들이 코로나 19로 침체기를 걷고 있는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입국 관광객에게 무료로 백신을 맞게 해주겠다는 일명 '백신 관광' 상품을 내놓고 있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난주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호텔에서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 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접종받는 사람들!

이날 백신을 맞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떠나 러시아 모스크바로 여행 온 50명의 독일인 관광객들입니다.

이들은 독일에서 일반인 백신 접종이 시작되려면 최소 5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하자, 러시아제 백신 접종과 모스크바 시내 관광 일정이 포함된 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구매했다고 합니다.

이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의 한 여행사는 외국인에게 남는 백신을 무료로 제공하는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를 관광하고 백신 접종 후 귀국하는 3박 4일 일정의 관광 상품을 출시했으며,

미국 알래스카 주 정부는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오는 6월 1일부터 자국 내 다른 주에서 오는 여행객에게 무료로 코로나 19 백신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백신 관광 상품은 빈국과 나눠야 할 백신 물량을 부유한 관광객이 선점하도록 상품화하는 것이라며 윤리적인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