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염수 방류 규탄’ 곳곳 해상시위…식약처 “불안감 없게 검사 철저”
입력 2021.04.20 (09:51) 수정 2021.04.20 (09:5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에 어민들이 어선을 몰고 해상 시위까지 나섰습니다.

수산물에 대한 불신으로 어민 타격이 클 것이라는 우려 때문인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본산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선 50여 척이 조업을 멈추고 바다 위에서 길게 줄지어 원을 그리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상 방류를 규탄하기 위해서입니다.

어민들은 오염수가 우리 해안으로 유입되면 어패류 산란장이 사라지는 등 해양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라며 일본의 방류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백헌기/경남 거제시 어촌계협의회 회장 : "만약에 방류까지 간다고 하면 전 나라가 우리 식생활에도 엉망진창이 되는…"]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도 어선 170여 척이 해상 시위를 벌였습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당시 수산물 소비 위축을 겪은 어민들은 또다시 생계가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걱정합니다.

[김은진/전남 여수시 어민 : "1~2년 안에 저희 해안 쪽으로 오면 사람들이 수산물을 안 사 먹게 돼버리잖아요. 그러면 저희는 모든 생계가 끊기는 거죠."]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본 수산물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섰습니다.

[김강립/식품의약품안전처장 : "국민들의 식탁에 오르는 식품의 안전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안전에서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식약처는 지난해 고순도게르마늄 감마핵종분석기를 기존 23대에서 36대로 늘리고 인력도 12명 증원하는 등 검사를 한층 더 강화했다며 수산물 방사능 안전 관리에 빈틈없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 ‘오염수 방류 규탄’ 곳곳 해상시위…식약처 “불안감 없게 검사 철저”
    • 입력 2021-04-20 09:51:23
    • 수정2021-04-20 09:58:32
    930뉴스
[앵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에 어민들이 어선을 몰고 해상 시위까지 나섰습니다.

수산물에 대한 불신으로 어민 타격이 클 것이라는 우려 때문인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본산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윤경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어선 50여 척이 조업을 멈추고 바다 위에서 길게 줄지어 원을 그리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상 방류를 규탄하기 위해서입니다.

어민들은 오염수가 우리 해안으로 유입되면 어패류 산란장이 사라지는 등 해양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라며 일본의 방류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백헌기/경남 거제시 어촌계협의회 회장 : "만약에 방류까지 간다고 하면 전 나라가 우리 식생활에도 엉망진창이 되는…"]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도 어선 170여 척이 해상 시위를 벌였습니다.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 당시 수산물 소비 위축을 겪은 어민들은 또다시 생계가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걱정합니다.

[김은진/전남 여수시 어민 : "1~2년 안에 저희 해안 쪽으로 오면 사람들이 수산물을 안 사 먹게 돼버리잖아요. 그러면 저희는 모든 생계가 끊기는 거죠."]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본 수산물 안전관리 실태 점검에 나섰습니다.

[김강립/식품의약품안전처장 : "국민들의 식탁에 오르는 식품의 안전에 대한 최종적인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안전에서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식약처는 지난해 고순도게르마늄 감마핵종분석기를 기존 23대에서 36대로 늘리고 인력도 12명 증원하는 등 검사를 한층 더 강화했다며 수산물 방사능 안전 관리에 빈틈없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윤경재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