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정 “LTV 우대비율 확대 검토”…野 “대통령, 미국서 백신 확보해야”
입력 2021.04.20 (19:21) 수정 2021.04.20 (19:3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와 민주당이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 완화를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실수요자에 한해 집을 살 때 돈을 더 빌릴 수 있도록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한미정상회담에서 코로나 19 백신을 최대한 확보하라고 정부에 주문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협의를 열고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의 비율을 높여주는 우대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현재 9억원 이하 주택은 서울같은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에선 집값의 40%만, 조정대상지역은 50%를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무주택자는 우대를 받아 여기에 10%를 더 빌릴 수 있는데, 이런 우대를 더 많은 대상에게 확대 적용하겠다는 겁니다.

당정은 소득을 따져서 부채 규모를 제한하는 DSR 규제도 완화하는 방안을 앞으로 논의할 계획입니다.

국회 정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1가구 1주택 종합부동산세 적용 기준을 현행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상향하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재보선 패배 이후 부동산 세제를 완화하자는 주장이 개별적인 차원이지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늦어지는 백신 수급에 문제를 제기하며 다음달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19 백신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미국 방문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백신 확보가 돼야 한다면서, 좋은 코로나 19 백신을 어떻게 많이 확보하느냐에 우리 외교력의 성적표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 당정 “LTV 우대비율 확대 검토”…野 “대통령, 미국서 백신 확보해야”
    • 입력 2021-04-20 19:21:19
    • 수정2021-04-20 19:35:57
    뉴스7(대구)
[앵커]

정부와 민주당이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 완화를 검토하기 시작했습니다.

실수요자에 한해 집을 살 때 돈을 더 빌릴 수 있도록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한미정상회담에서 코로나 19 백신을 최대한 확보하라고 정부에 주문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협의를 열고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의 비율을 높여주는 우대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현재 9억원 이하 주택은 서울같은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에선 집값의 40%만, 조정대상지역은 50%를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무주택자는 우대를 받아 여기에 10%를 더 빌릴 수 있는데, 이런 우대를 더 많은 대상에게 확대 적용하겠다는 겁니다.

당정은 소득을 따져서 부채 규모를 제한하는 DSR 규제도 완화하는 방안을 앞으로 논의할 계획입니다.

국회 정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1가구 1주택 종합부동산세 적용 기준을 현행 9억 원에서 12억 원으로 상향하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재보선 패배 이후 부동산 세제를 완화하자는 주장이 개별적인 차원이지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늦어지는 백신 수급에 문제를 제기하며 다음달 한미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19 백신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은 미국 방문의 가장 중요한 의제는 백신 확보가 돼야 한다면서, 좋은 코로나 19 백신을 어떻게 많이 확보하느냐에 우리 외교력의 성적표가 달려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영상편집:이상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