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투기 연결고리”…원정 땅 투기 수사 확대
입력 2021.04.21 (21:34) 수정 2021.04.21 (22:0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라북도 산하기관 여러 곳의 감사를 지낸 인물이 포함된 새로운 LH발 투기 연결고리가 있다는 의혹, 보도했었는데요.

경찰도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는데, 문제의 인물은 전주 도심의 대한방직 터 개발 방안을 정하는 공론화위원회에도 참여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의 한 밭, 소나무 묘목들을 빼곡히 심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여기 사람을 내가 본 적이 없어요. 못 본 것 같아."]

이 일대 땅 주인은 전북에 살고 있는 감정평가사 A씨와 지인 B씨 등 4명.

이들은 2019년 10월부터 두 달 동안 세 필지를 약 1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B 씨/음성변조 : "삼촌이 안내해가지고 매입하게 됐는데요. 우리는 이거 별로 통화하고 싶지 않거든요."]

LH발 원정 땅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최근 이 토지까지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광명시 노온사동에 땅을 산 A씨와 B씨를 포함한 십여 명이 전주 효천지구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땅을 사고 판 내역이 확인됐고, 구속된 LH 직원 정모 씨가 효천지구 환지 업무를 담당했기 때문입니다.

감정평가사인 A씨는 전라북도 산하 5개 기관의 감사를 역임했을 뿐만 아니라, 현재도 일부 산하기관의 감사를 맡고 있습니다.

전주시가 옛 대한방직 터를 공익적으로 개발하겠다며 구성한 공론화위원회 위원이기도 합니다.

전라북도와 산하 기관들은 임시이사회를 열어 A씨의 해촉 여부를 논의하고, 감사 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기전/전라북도 관광문화재단 대표이사 : "결과가 나옴에 따라서 (위촉을) 취소시키든지 이사회를 통해서 그래야 되겠죠."]

전주시는 대한방직 터 공론화위원회 논의 결과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문기/전주시 시민의숲1963 추진단 단장 : "그 부분을 다시 되돌릴 수는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앞으로 위원회 구성할 때에는 그런 부분을 심도 있게 검토해서…."]

KBS는 감정평가사 A씨에게 땅 매입 경위와 해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접촉을 시도하고 직접 사무실도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습니다.

새로운 투기 연결고리로 수사가 확대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 “새 투기 연결고리”…원정 땅 투기 수사 확대
    • 입력 2021-04-21 21:34:01
    • 수정2021-04-21 22:01:49
    뉴스9(전주)
[앵커]

전라북도 산하기관 여러 곳의 감사를 지낸 인물이 포함된 새로운 LH발 투기 연결고리가 있다는 의혹, 보도했었는데요.

경찰도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는데, 문제의 인물은 전주 도심의 대한방직 터 개발 방안을 정하는 공론화위원회에도 참여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의 한 밭, 소나무 묘목들을 빼곡히 심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여기 사람을 내가 본 적이 없어요. 못 본 것 같아."]

이 일대 땅 주인은 전북에 살고 있는 감정평가사 A씨와 지인 B씨 등 4명.

이들은 2019년 10월부터 두 달 동안 세 필지를 약 10억 원에 사들였습니다.

[B 씨/음성변조 : "삼촌이 안내해가지고 매입하게 됐는데요. 우리는 이거 별로 통화하고 싶지 않거든요."]

LH발 원정 땅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최근 이 토지까지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광명시 노온사동에 땅을 산 A씨와 B씨를 포함한 십여 명이 전주 효천지구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땅을 사고 판 내역이 확인됐고, 구속된 LH 직원 정모 씨가 효천지구 환지 업무를 담당했기 때문입니다.

감정평가사인 A씨는 전라북도 산하 5개 기관의 감사를 역임했을 뿐만 아니라, 현재도 일부 산하기관의 감사를 맡고 있습니다.

전주시가 옛 대한방직 터를 공익적으로 개발하겠다며 구성한 공론화위원회 위원이기도 합니다.

전라북도와 산하 기관들은 임시이사회를 열어 A씨의 해촉 여부를 논의하고, 감사 제도에 대한 전면적인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기전/전라북도 관광문화재단 대표이사 : "결과가 나옴에 따라서 (위촉을) 취소시키든지 이사회를 통해서 그래야 되겠죠."]

전주시는 대한방직 터 공론화위원회 논의 결과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문기/전주시 시민의숲1963 추진단 단장 : "그 부분을 다시 되돌릴 수는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앞으로 위원회 구성할 때에는 그런 부분을 심도 있게 검토해서…."]

KBS는 감정평가사 A씨에게 땅 매입 경위와 해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접촉을 시도하고 직접 사무실도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습니다.

새로운 투기 연결고리로 수사가 확대되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입니다.

촬영기자:강수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