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 위치에서 공공도서관 바로 확인…최초 제작 전국 공공·학교도서관 지도
입력 2021.04.23 (21:42) 수정 2021.04.23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국 도서관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KBS는 공공도서관 천여 곳과 학교도서관 만여 곳의 정보를 집대성하고, 위치정보 서비스를 결합한 ​인터랙티브 지도를 개발했습니다.

정보공개청구로도 확인해봤더니 사서 숫자를 비롯해 법적 기준을 안 지키는 곳이 여러 곳이었습니다.

이어서 유지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제가 서 있는 곳은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앞입니다.

모바일에서 KBS가 개발한 도서관 인터랙티브 지도를 열고, 현재 위치 정보 이용을 허용하시면요.

걸어서 약 15분 안에 갈 수 있는 공공도서관들이 화면에 표시됩니다.

여기서는 여의샛강마을도서관이 가장 가깝습니다.

실제로 걸어봐도, 15분쯤 걸립니다.

웹페이지에서도 이렇게 검색이 가능한데요.

전국 공공도서관 천 백여 곳, 초,중,고 학교도서관 약 만 2천 곳의 각종 정보가 총망라돼 있습니다.

도서관을 클릭해보면 팝업창이 생성되면서 각종 정보가 표출되는데요.

이 도서관의 경우 책이 얼마나 있는지 또 자료 구입하는데 얼마나 썼는지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위 데이터 등을 취합해 분석한 결과입니다.

공공도서관 천 백여 곳의 전체 예산 1조 1,470억 원 중 책을 사는 데 쓴 예산은 10%도 안 됐는데요.

매뉴얼은 25~30% 정도 배정하라고 권고하지만, 현실은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도서관법 43조는 별도로 장애인이나 노인 등을 위한 지식정보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를 강조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를 위해 배정된 예산이 한 푼도 없는 곳이 37%나 됐습니다.

학교도서관 상황도 볼까요?

교육부는 제3차 학교도서관진흥기본계획에서 자료구입비를 학교기본운영비의 3% 이상으로 필수 편성하겠다고 밝혔는데요.

17개 시도교육청에 정보공개청구한 결과, 확인해보니 안 지킨 학교가 46%, 절반에 달했습니다.

사서 수도 부족합니다. 공립 공공도서관은 최소 사서 3명 이상을 배치해야 하지만 34%가 지키지 않았고, 학교도 사서교사나 사서를 1명 이상 둬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 52%, 절반에 달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석훈

☞ 공공·학교 도서관 인터랙티브 지도
https://news.kbs.co.kr/dj/2021-04-lib/index.html
(일부 포털에서는 인터랙티브 지도 연결이 안 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https://news.kbs.co.kr/dj/2021-04-lib/index.html 링크 주소를 주소창에 입력하면 됩니다.)
  • 내 위치에서 공공도서관 바로 확인…최초 제작 전국 공공·학교도서관 지도
    • 입력 2021-04-23 21:42:17
    • 수정2021-04-23 22:41:09
    뉴스 9
[앵커]

전국 도서관 실태를 알아보기 위해 KBS는 공공도서관 천여 곳과 학교도서관 만여 곳의 정보를 집대성하고, 위치정보 서비스를 결합한 ​인터랙티브 지도를 개발했습니다.

정보공개청구로도 확인해봤더니 사서 숫자를 비롯해 법적 기준을 안 지키는 곳이 여러 곳이었습니다.

이어서 유지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제가 서 있는 곳은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앞입니다.

모바일에서 KBS가 개발한 도서관 인터랙티브 지도를 열고, 현재 위치 정보 이용을 허용하시면요.

걸어서 약 15분 안에 갈 수 있는 공공도서관들이 화면에 표시됩니다.

여기서는 여의샛강마을도서관이 가장 가깝습니다.

실제로 걸어봐도, 15분쯤 걸립니다.

웹페이지에서도 이렇게 검색이 가능한데요.

전국 공공도서관 천 백여 곳, 초,중,고 학교도서관 약 만 2천 곳의 각종 정보가 총망라돼 있습니다.

도서관을 클릭해보면 팝업창이 생성되면서 각종 정보가 표출되는데요.

이 도서관의 경우 책이 얼마나 있는지 또 자료 구입하는데 얼마나 썼는지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위 데이터 등을 취합해 분석한 결과입니다.

공공도서관 천 백여 곳의 전체 예산 1조 1,470억 원 중 책을 사는 데 쓴 예산은 10%도 안 됐는데요.

매뉴얼은 25~30% 정도 배정하라고 권고하지만, 현실은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습니다.

도서관법 43조는 별도로 장애인이나 노인 등을 위한 지식정보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를 강조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를 위해 배정된 예산이 한 푼도 없는 곳이 37%나 됐습니다.

학교도서관 상황도 볼까요?

교육부는 제3차 학교도서관진흥기본계획에서 자료구입비를 학교기본운영비의 3% 이상으로 필수 편성하겠다고 밝혔는데요.

17개 시도교육청에 정보공개청구한 결과, 확인해보니 안 지킨 학교가 46%, 절반에 달했습니다.

사서 수도 부족합니다. 공립 공공도서관은 최소 사서 3명 이상을 배치해야 하지만 34%가 지키지 않았고, 학교도 사서교사나 사서를 1명 이상 둬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곳이 52%, 절반에 달했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촬영기자:박상욱/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석훈

☞ 공공·학교 도서관 인터랙티브 지도
https://news.kbs.co.kr/dj/2021-04-lib/index.html
(일부 포털에서는 인터랙티브 지도 연결이 안 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https://news.kbs.co.kr/dj/2021-04-lib/index.html 링크 주소를 주소창에 입력하면 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