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논란 여전…도의회 거부해야”
입력 2021.04.28 (21:50) 수정 2021.04.28 (21:5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구좌읍 덕천리 일대에 추진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과 관련해 내일(29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도유지 매각 심의를 앞둔 가운데, 강정평화네트워크와 제주녹색당 등 도내 21개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은 도의원들에게 보낸 공개 질의를 통해 심의 자체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의 위상과 역할, 규모가 불분명한 데다 전자파 위해성 논란과 불충분한 공청회 등 여러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도의회는 이 사업을 단호히 거부하고 중앙정부와 도정의 밀실 협력을 강하게 규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논란 여전…도의회 거부해야”
    • 입력 2021-04-28 21:50:55
    • 수정2021-04-28 21:55:27
    뉴스9(제주)
구좌읍 덕천리 일대에 추진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과 관련해 내일(29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의 도유지 매각 심의를 앞둔 가운데, 강정평화네트워크와 제주녹색당 등 도내 21개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은 도의원들에게 보낸 공개 질의를 통해 심의 자체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의 위상과 역할, 규모가 불분명한 데다 전자파 위해성 논란과 불충분한 공청회 등 여러 문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며, 도의회는 이 사업을 단호히 거부하고 중앙정부와 도정의 밀실 협력을 강하게 규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