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시 영향 제한적”…개인투자자는 ‘불안’
입력 2021.05.03 (21:20) 수정 2021.05.04 (08: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매도는 말 그대로 '없는 것을 파는' 겁니다.

갖고 있지 않은 주식의 매도 주문을 내고, 정해진 기간 안에 주식을 사서 갚는 거죠.

예를 들면 10만 원짜리 주식을 빌려서 팝니다. 그리고 5만 원까지 내려갔을 때 사서 결제해주면 5만 원의 이득을 보게 되죠.

주가가 떨어져야 이익이 나는 구조입니다.

주가 하락을 부추긴다, 개인 투자자만 피해를 본다는 지적에 지난해 3월 금지됐다가 오늘(3일) 일부 다시 시작됐습니다.

코스피는 소폭 하락, 코스닥은 2% 넘게 떨어졌습니다.

하루 공매도 거래대금은 1조 원이 좀 넘었는데요, 외국인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개인 비중은 크지 않았습니다.

공매도 투자가 앞으로 증시에 어떤 영향을 줄지 김진호 기자가 분석해 봤습니다.

[리포트]

공매도 부분 재개 첫날, 불법 공매도 감시 상황실에 긴장감이 감돕니다.

[이재훈/한국거래소 공매도특별감리단장 : "장 중에 공매도 규모가 이상하리만큼 크게 급증한 종목들 중심으로 집중 모니터링을 할 것입니다."]

공매도 재개는 코스닥 시장에 더 큰 영향을 줬습니다.

시가총액이 크고 거래량이 많은 종목도 5% 안팎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대부분 바이오와 IT 종목들입니다.

[김대준/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코스닥에)성장주가 많이 포함이 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고평가된 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진행된다면 분명히 코스닥에 대한 영향력이 조금 더 컸을 수 있겠다."]

반면 코스피 시장은 공매도 재개보다는 해외 증시 움직임에 좌우됐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증시 방향성을 꺾을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란 얘기입니다.

2009년 1차 공매도 금지 당시, 코스피는 재개 3개월 뒤 15% 가까이 상승했고, 2차 때도 같은 시기 5% 올랐던 점도 근거로 들고 있습니다.

[노동길/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 "(공매도보다는)이자율이라든지 아니면 경기 지표라든지 이런 정책들이 좀 더 중장기적인 방향성을 마련해줄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첫날 시장 흐름을 본 개인 투자자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코스닥 전체 하락 폭보다 공매도가 허용된 상위 150개 종목의 하락률이 더 컸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금융당국은 불법 공매도에 대해선 주문 금액의 최대 두 배까지 과징금을 물게 하는 등 법이 허용하는 최고 수위로 제재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촬영기자:임동수/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김지혜
  • “증시 영향 제한적”…개인투자자는 ‘불안’
    • 입력 2021-05-03 21:20:34
    • 수정2021-05-04 08:04:07
    뉴스 9
[앵커]

공매도는 말 그대로 '없는 것을 파는' 겁니다.

갖고 있지 않은 주식의 매도 주문을 내고, 정해진 기간 안에 주식을 사서 갚는 거죠.

예를 들면 10만 원짜리 주식을 빌려서 팝니다. 그리고 5만 원까지 내려갔을 때 사서 결제해주면 5만 원의 이득을 보게 되죠.

주가가 떨어져야 이익이 나는 구조입니다.

주가 하락을 부추긴다, 개인 투자자만 피해를 본다는 지적에 지난해 3월 금지됐다가 오늘(3일) 일부 다시 시작됐습니다.

코스피는 소폭 하락, 코스닥은 2% 넘게 떨어졌습니다.

하루 공매도 거래대금은 1조 원이 좀 넘었는데요, 외국인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개인 비중은 크지 않았습니다.

공매도 투자가 앞으로 증시에 어떤 영향을 줄지 김진호 기자가 분석해 봤습니다.

[리포트]

공매도 부분 재개 첫날, 불법 공매도 감시 상황실에 긴장감이 감돕니다.

[이재훈/한국거래소 공매도특별감리단장 : "장 중에 공매도 규모가 이상하리만큼 크게 급증한 종목들 중심으로 집중 모니터링을 할 것입니다."]

공매도 재개는 코스닥 시장에 더 큰 영향을 줬습니다.

시가총액이 크고 거래량이 많은 종목도 5% 안팎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대부분 바이오와 IT 종목들입니다.

[김대준/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코스닥에)성장주가 많이 포함이 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고평가된 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진행된다면 분명히 코스닥에 대한 영향력이 조금 더 컸을 수 있겠다."]

반면 코스피 시장은 공매도 재개보다는 해외 증시 움직임에 좌우됐다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증시 방향성을 꺾을 가능성이 크지 않을 것이란 얘기입니다.

2009년 1차 공매도 금지 당시, 코스피는 재개 3개월 뒤 15% 가까이 상승했고, 2차 때도 같은 시기 5% 올랐던 점도 근거로 들고 있습니다.

[노동길/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 "(공매도보다는)이자율이라든지 아니면 경기 지표라든지 이런 정책들이 좀 더 중장기적인 방향성을 마련해줄 수 있기 때문에/ 좀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첫날 시장 흐름을 본 개인 투자자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코스닥 전체 하락 폭보다 공매도가 허용된 상위 150개 종목의 하락률이 더 컸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금융당국은 불법 공매도에 대해선 주문 금액의 최대 두 배까지 과징금을 물게 하는 등 법이 허용하는 최고 수위로 제재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촬영기자:임동수/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