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제대결’ 챔프전, 김승기가 웃었다!
입력 2021.05.03 (21:54) 수정 2021.05.03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제지간 사령탑 대결로 눈길을 끈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제자인 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이 먼저 웃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창진 감독과 김승기 감독은 원주 TG 시절 감독과 선수, 또 한 번은 감독과 코치로 우승을 합작했습니다.

전창진 감독이 자진 사퇴한 인삼공사에서 김승기 감독은 우승까지 일궈냈고, 운명처럼 챔프전에서 맞대결하게 됐습니다.

[김승기/인삼공사 감독 : "저는 아직도 그 분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했었어요."]

[전창진/KCC 감독 : "어쨌든 제가 보기에는 무서운 감독이 돼있는 것만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두 팀의 첫 맞대결은 초반부터 팽팽한 기싸움으로 뜨거웠습니다.

인삼공사는 오세근, kcc는 라건아를 앞세워 상대 골밑을 공략했습니다

2쿼터, 변준형의 현란한 개인기로 인삼공사가 리드를 잡았습니다.

3쿼터부터는 인삼공사가 크게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문성곤과 설린저, 이재도의 석점포로 스무점 차 이상 앞서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결국 두 사령탑의 사제대결에서 김승기 감독이 웃었습니다.

정규시즌 1위 KCC는 팀의 기둥인 이정현의 부진이 해결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영상편집:이웅
  • ‘사제대결’ 챔프전, 김승기가 웃었다!
    • 입력 2021-05-03 21:54:18
    • 수정2021-05-03 22:00:46
    뉴스 9
[앵커]

사제지간 사령탑 대결로 눈길을 끈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제자인 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이 먼저 웃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창진 감독과 김승기 감독은 원주 TG 시절 감독과 선수, 또 한 번은 감독과 코치로 우승을 합작했습니다.

전창진 감독이 자진 사퇴한 인삼공사에서 김승기 감독은 우승까지 일궈냈고, 운명처럼 챔프전에서 맞대결하게 됐습니다.

[김승기/인삼공사 감독 : "저는 아직도 그 분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했었어요."]

[전창진/KCC 감독 : "어쨌든 제가 보기에는 무서운 감독이 돼있는 것만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두 팀의 첫 맞대결은 초반부터 팽팽한 기싸움으로 뜨거웠습니다.

인삼공사는 오세근, kcc는 라건아를 앞세워 상대 골밑을 공략했습니다

2쿼터, 변준형의 현란한 개인기로 인삼공사가 리드를 잡았습니다.

3쿼터부터는 인삼공사가 크게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문성곤과 설린저, 이재도의 석점포로 스무점 차 이상 앞서며 승기를 잡았습니다.

결국 두 사령탑의 사제대결에서 김승기 감독이 웃었습니다.

정규시즌 1위 KCC는 팀의 기둥인 이정현의 부진이 해결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영상편집:이웅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