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제각각…어느게 맞나? 방역 혼란
입력 2021.05.04 (06:32) 수정 2021.05.04 (06: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가 격리자들이 2주 동안의 격리생활을 끝내고, 일상생활이 가능한지 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는데요.

이 검사 대상 기준이 기초자치단체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KBS 취재결과 나타났습니다.

전국 대부분 시군구의 의무 검사 기준이 저마다 다르다 보니, 검사를 받지 않고 격리 해제가 됐다가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경남의 한 행정복지센터는 50대 여성의 방문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방문 이틀 전,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이 여성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밀접 접촉한 2명이 격리되고, 공무원 10여 명이 검사받아야 했습니다.

[김판동/경남 진주시 상대동장 : "(공무원) 전부 다 음성 판정을 받아서 동사무소 운영은 폐쇄 조치 없이 잘 넘어갔습니다."]

문제는 이 여성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겁니다.

보건소가 검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겁니다.

비슷한 사례는 닷새 전에 또 있었습니다.

같은 지역 50대 여성이 자가격리 해제된 이튿 날 이상 증세를 느껴 자진 검사로 확진된 겁니다.

[황혜경/경남 진주시 보건소장 : "사실 확률적인 것인데 그런 확률을 갖고 (검사) 지침을 만들지 않겠습니까? 그것이 완벽하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자가격리 해제 전 의무 검사 기준은 의료기관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학생과 교직원 등 모두 6가지.

전국 대부분 광역시·도는 이 기준이 허술하다고 보고 의무 검사로 확대했지만, 권장 지침에 불과합니다.

이렇다 보니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는 이를 제각각 적용하고 있습니다.

[신종우/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 : "(확진자) 규모가 큰 2단계 지역에 대해서는 필수적으로 격리해제 전 검사를 하도록 협의할 예정입니다."]

자치단체들은 일선 방역 현장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지금이라도 중앙 방역당국의 통일된 지침이 시급히 마련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 제각각…어느게 맞나? 방역 혼란
    • 입력 2021-05-04 06:32:23
    • 수정2021-05-04 06:37:32
    뉴스광장 1부
[앵커]

자가 격리자들이 2주 동안의 격리생활을 끝내고, 일상생활이 가능한지 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는데요.

이 검사 대상 기준이 기초자치단체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KBS 취재결과 나타났습니다.

전국 대부분 시군구의 의무 검사 기준이 저마다 다르다 보니, 검사를 받지 않고 격리 해제가 됐다가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천현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3월 경남의 한 행정복지센터는 50대 여성의 방문으로 비상이 걸렸습니다.

방문 이틀 전,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이 여성이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밀접 접촉한 2명이 격리되고, 공무원 10여 명이 검사받아야 했습니다.

[김판동/경남 진주시 상대동장 : "(공무원) 전부 다 음성 판정을 받아서 동사무소 운영은 폐쇄 조치 없이 잘 넘어갔습니다."]

문제는 이 여성이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받지 않았다는 겁니다.

보건소가 검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겁니다.

비슷한 사례는 닷새 전에 또 있었습니다.

같은 지역 50대 여성이 자가격리 해제된 이튿 날 이상 증세를 느껴 자진 검사로 확진된 겁니다.

[황혜경/경남 진주시 보건소장 : "사실 확률적인 것인데 그런 확률을 갖고 (검사) 지침을 만들지 않겠습니까? 그것이 완벽하다고는 말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자가격리 해제 전 의무 검사 기준은 의료기관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학생과 교직원 등 모두 6가지.

전국 대부분 광역시·도는 이 기준이 허술하다고 보고 의무 검사로 확대했지만, 권장 지침에 불과합니다.

이렇다 보니 시·군·구 등 기초자치단체는 이를 제각각 적용하고 있습니다.

[신종우/경상남도 복지보건국장 : "(확진자) 규모가 큰 2단계 지역에 대해서는 필수적으로 격리해제 전 검사를 하도록 협의할 예정입니다."]

자치단체들은 일선 방역 현장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지금이라도 중앙 방역당국의 통일된 지침이 시급히 마련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천현수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