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녀 학교폭력 문서 위조한 엄마 ‘벌금 100만 원’
입력 2021.05.06 (08:09) 수정 2021.05.06 (08:44) 뉴스광장(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창원지법은 자녀가 과거 학교폭력을 당한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2살 A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고등학생 자녀가 남학생 2명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남학생들이 오래전부터 자신의 자녀를 괴롭혔다는 취지로 초등학교와 중학교 담임교사의 의견서를 위조해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자녀 학교폭력 문서 위조한 엄마 ‘벌금 100만 원’
    • 입력 2021-05-06 08:09:14
    • 수정2021-05-06 08:44:18
    뉴스광장(창원)
창원지법은 자녀가 과거 학교폭력을 당한 것처럼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2살 A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고등학생 자녀가 남학생 2명으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되자, 남학생들이 오래전부터 자신의 자녀를 괴롭혔다는 취지로 초등학교와 중학교 담임교사의 의견서를 위조해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