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풀뿌리K] 부안군, 불법 배출 쓰레기 ‘미수거’로 강경 대응
입력 2021.05.06 (19:26) 수정 2021.05.06 (19:52)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번에는 각 시군에서 활동하는 언론사와 함께 지역소식을 전하는 풀뿌리 K 순섭니다.

먼저, 간추린 소식입니다.

‘주차 공간 부족’ 무주군청…민원인 불편

무주신문입니다.

무주군청을 방문하는 민원인들이 주차 공간이 부족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무주군 청사와 주변 공영주차장에 차량 2백21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이 마련돼 있지만, 48시간 이상 장기 주차하는 차들 때문에 주차난이 심각하다고 전했습니다.

무주군은 관용차와 민원인의 주차 공간을 분리하고 장기 주차 차량에 대해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완주테크노밸리 2산단 폐기물매립장 백지화…‘화학공장 입주 조항’으로 또 다른 논란 점화

완주신문입니다.

주민 반발에 부딪혀온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 건립이 백지화됐지만, 화학공장이 들어설 수 있는 산업단지 입주 조항이 신설돼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완주군이 완주테크노밸리 민간사업자들과 협의를 거쳐 폐기물매립장 터 분양가 손실 예상분 보상 등에 합의하고 매립장 설치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산업단지 유치업종 배치계획에 '화학물질과 화학제품' 등을 새로 추가해 친환경 산단 조성 취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주민들도 우려한다고 전했습니다.

진안군, 장애인복지관 새 사업자와 계약 취소 논란

진안신문입니다.

진안군이 자격기준에 미달했다는 이유로 장애인종합복지관 새 위탁 사업 단체와 계약을 취소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지난달 진안군장애인종합복지관 위탁 사업 기관으로 선정된 단체가 '장애인 복지 분야 대학 전임 강사 경력 2년'인 관장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계약이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단체에서는 법인 안에서 자격을 충족하는 인물로 관장만 교체하면 될 일을 진안군이 규정을 까다롭게 해석했다며 반발한다고 전했습니다.

부안군, 불법 배출 쓰레기 ‘미수거’로 강경 대응

부안독립신문입니다.

부안군이 쓰레기 불법 투기를 막기 위해 일정 기간 미수거로 강경 대응했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부안군이 지난달 26일부터 닷새 동안 부안읍 일대에서 무단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쓰레기 무단 투기가 잇따르는 장소에 CCTV를 설치해 단속하고, 이번 미수거 조치의 효과를 분석한 뒤 다른 지역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을 세웠다는 입장도 함께 실었습니다.

이번엔 앞서 전해드린 부안군 불법 쓰레기 강경 대응 소식,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부안독립신문 화상으로 연결합니다.

김종철 국장,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국장님.

부안군이 무단투기하거나 불법으로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기로 하는 강경 대응방침을 정했다고요.

부안군 쓰레기 무단투기 실태, 얼마나 심각한가요?
  • [풀뿌리K] 부안군, 불법 배출 쓰레기 ‘미수거’로 강경 대응
    • 입력 2021-05-06 19:26:37
    • 수정2021-05-06 19:52:52
    뉴스7(전주)
이번에는 각 시군에서 활동하는 언론사와 함께 지역소식을 전하는 풀뿌리 K 순섭니다.

먼저, 간추린 소식입니다.

‘주차 공간 부족’ 무주군청…민원인 불편

무주신문입니다.

무주군청을 방문하는 민원인들이 주차 공간이 부족해 불편을 겪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무주군 청사와 주변 공영주차장에 차량 2백21대를 수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이 마련돼 있지만, 48시간 이상 장기 주차하는 차들 때문에 주차난이 심각하다고 전했습니다.

무주군은 관용차와 민원인의 주차 공간을 분리하고 장기 주차 차량에 대해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완주테크노밸리 2산단 폐기물매립장 백지화…‘화학공장 입주 조항’으로 또 다른 논란 점화

완주신문입니다.

주민 반발에 부딪혀온 완주테크노밸리 제2산업단지 폐기물매립장 건립이 백지화됐지만, 화학공장이 들어설 수 있는 산업단지 입주 조항이 신설돼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완주군이 완주테크노밸리 민간사업자들과 협의를 거쳐 폐기물매립장 터 분양가 손실 예상분 보상 등에 합의하고 매립장 설치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산업단지 유치업종 배치계획에 '화학물질과 화학제품' 등을 새로 추가해 친환경 산단 조성 취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주민들도 우려한다고 전했습니다.

진안군, 장애인복지관 새 사업자와 계약 취소 논란

진안신문입니다.

진안군이 자격기준에 미달했다는 이유로 장애인종합복지관 새 위탁 사업 단체와 계약을 취소했다는 소식입니다.

신문은 지난달 진안군장애인종합복지관 위탁 사업 기관으로 선정된 단체가 '장애인 복지 분야 대학 전임 강사 경력 2년'인 관장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계약이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해당 단체에서는 법인 안에서 자격을 충족하는 인물로 관장만 교체하면 될 일을 진안군이 규정을 까다롭게 해석했다며 반발한다고 전했습니다.

부안군, 불법 배출 쓰레기 ‘미수거’로 강경 대응

부안독립신문입니다.

부안군이 쓰레기 불법 투기를 막기 위해 일정 기간 미수거로 강경 대응했다는 기사입니다.

신문은 부안군이 지난달 26일부터 닷새 동안 부안읍 일대에서 무단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또, 쓰레기 무단 투기가 잇따르는 장소에 CCTV를 설치해 단속하고, 이번 미수거 조치의 효과를 분석한 뒤 다른 지역으로 확대 시행할 방침을 세웠다는 입장도 함께 실었습니다.

이번엔 앞서 전해드린 부안군 불법 쓰레기 강경 대응 소식,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부안독립신문 화상으로 연결합니다.

김종철 국장,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국장님.

부안군이 무단투기하거나 불법으로 배출된 쓰레기를 수거하지 않기로 하는 강경 대응방침을 정했다고요.

부안군 쓰레기 무단투기 실태, 얼마나 심각한가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