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뭐니] 마트 강제 휴무 10년…동네 상권 살리기는?
입력 2021.05.06 (19:30) 수정 2021.05.06 (19:55)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통시장과 골목 상권을 살린다며 강제 휴무로 대형마트를 규제한 지 10년째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소상인들은 여전히 장사가 안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데요,

규제의 효과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제뭐니,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일요일에 의무적으로 문을 닫는 대형마트입니다.

고객들에게 마트 휴무 때 어디서 물건을 사는지 물었습니다.

[대형마트 고객 : "일요일이 (마트) 휴일이면 미리 좀 비축해놨다가 사용을 하거나 먹고, 모자라는 건 휴일 다음 날 (마트) 와서…."]

[대형마트 고객 : "(구매) 양이 적다 보니까 전통시장은 도저히 양하고 안 맞아서 (휴무) 전날 와서 장을 보죠."]

이 대형마트와 직선거리로 2㎞가량 떨어진 전통시장.

마트가 쉬는 날에 시장을 찾는 손님들도 있지만.

[전통시장 상인 : "네, 있어요. {마트 쉰다고?} 일단 밥은 먹어야 하니까. (손님들이) 이쪽으로 오죠. 물건 사러…."]

대부분 상인은 매출에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합니다.

[전통시장 상인 : "큰 마트 쉰다고 이쪽으로 오지는 않아요. (손님들이) 많이 안 나오니까 우리도 다 쉬죠."]

대한상공회의소 조사 결과, 마트 영업을 규제한 2012년부터 8년 동안 전체 유통업 매출이 43%가량 늘었지만,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매출은 28%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그럼,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 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쿠팡과 대형마트 등 온·오프라인 업체 20여 곳을 조사한 결과인데요,

전년 대비 매출 증감률을 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경우 2019년부터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매출은 3.6% 감소했는데요,

반면, 등락을 거듭한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은 지난해 18.4%로 크게 올랐습니다.

최근 5년 사이 최대치입니다.

편의성, 그리고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그럼에도 오프라인 유통업계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전합니다.

21대 국회 들어 대형마트의 월 2차례 강제 휴무를 5년 더 연장하는 개정안이 통과됐고, 복합쇼핑몰 등을 휴무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을 담은 법 개정안도 발의돼 있는데요,

소상공인들을 보호하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이런 규제로 동네 상권을 살리기엔 한계가 있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온라인 유통 시장이 급성장한 데다, 전통시장 고객층을 흡수하며 몸집을 불린 식자재 마트처럼 규제의 사각지대가 있다는 지적인데요,

기초 체력이 약해 벼랑 끝으로 몰리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선 보다 실효성 있는 규제와 함께 현실적인 지원책을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지금까지 경제 뭐니였습니다.
  • [경제뭐니] 마트 강제 휴무 10년…동네 상권 살리기는?
    • 입력 2021-05-06 19:30:34
    • 수정2021-05-06 19:55:46
    뉴스7(부산)
[앵커]

전통시장과 골목 상권을 살린다며 강제 휴무로 대형마트를 규제한 지 10년째를 맞았습니다.

하지만 소상인들은 여전히 장사가 안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데요,

규제의 효과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제뭐니,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번 주 일요일에 의무적으로 문을 닫는 대형마트입니다.

고객들에게 마트 휴무 때 어디서 물건을 사는지 물었습니다.

[대형마트 고객 : "일요일이 (마트) 휴일이면 미리 좀 비축해놨다가 사용을 하거나 먹고, 모자라는 건 휴일 다음 날 (마트) 와서…."]

[대형마트 고객 : "(구매) 양이 적다 보니까 전통시장은 도저히 양하고 안 맞아서 (휴무) 전날 와서 장을 보죠."]

이 대형마트와 직선거리로 2㎞가량 떨어진 전통시장.

마트가 쉬는 날에 시장을 찾는 손님들도 있지만.

[전통시장 상인 : "네, 있어요. {마트 쉰다고?} 일단 밥은 먹어야 하니까. (손님들이) 이쪽으로 오죠. 물건 사러…."]

대부분 상인은 매출에 큰 차이가 없다고 말합니다.

[전통시장 상인 : "큰 마트 쉰다고 이쪽으로 오지는 않아요. (손님들이) 많이 안 나오니까 우리도 다 쉬죠."]

대한상공회의소 조사 결과, 마트 영업을 규제한 2012년부터 8년 동안 전체 유통업 매출이 43%가량 늘었지만,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매출은 28%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그럼,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 변화를 살펴보겠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쿠팡과 대형마트 등 온·오프라인 업체 20여 곳을 조사한 결과인데요,

전년 대비 매출 증감률을 보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경우 2019년부터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매출은 3.6% 감소했는데요,

반면, 등락을 거듭한 온라인 유통업체의 매출은 지난해 18.4%로 크게 올랐습니다.

최근 5년 사이 최대치입니다.

편의성, 그리고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그럼에도 오프라인 유통업계를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전합니다.

21대 국회 들어 대형마트의 월 2차례 강제 휴무를 5년 더 연장하는 개정안이 통과됐고, 복합쇼핑몰 등을 휴무 대상에 포함하는 내용을 담은 법 개정안도 발의돼 있는데요,

소상공인들을 보호하자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이런 규제로 동네 상권을 살리기엔 한계가 있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온라인 유통 시장이 급성장한 데다, 전통시장 고객층을 흡수하며 몸집을 불린 식자재 마트처럼 규제의 사각지대가 있다는 지적인데요,

기초 체력이 약해 벼랑 끝으로 몰리는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선 보다 실효성 있는 규제와 함께 현실적인 지원책을 고민해야 할 때입니다.

지금까지 경제 뭐니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