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업기술원, 수확량 많은 신품종 ‘다복찰’ 개발 보급
입력 2021.05.11 (07:41) 수정 2021.05.11 (08:06)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기존 찰벼보다 수확량이 20퍼센트 많은 '다복찰'벼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합니다.

'다복찰'은 9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신품종으로, 키가 작아 태풍 등 비바람에도 잘 쓰러지지 않습니다.

찰벼 주산지인 전라북도는 전국 생산량의 25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만2천 헥타르에서 천2백억 원어치를 생산했습니다.
  • 농업기술원, 수확량 많은 신품종 ‘다복찰’ 개발 보급
    • 입력 2021-05-11 07:41:08
    • 수정2021-05-11 08:06:11
    뉴스광장(전주)
전라북도농업기술원은 기존 찰벼보다 수확량이 20퍼센트 많은 '다복찰'벼를 개발해 농가에 보급합니다.

'다복찰'은 9년간 연구 끝에 개발한 신품종으로, 키가 작아 태풍 등 비바람에도 잘 쓰러지지 않습니다.

찰벼 주산지인 전라북도는 전국 생산량의 25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만2천 헥타르에서 천2백억 원어치를 생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