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주시민회 “자광 개발계획 반려·사전협상조례 폐지해야”
입력 2021.05.11 (19:35) 수정 2021.05.11 (19:56)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주시민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광의 옛 대한방직 터 개발계획은 도시개발구역 내 이른바 알박기와 먹튀, 시 도시계획을 통째로 바꿔 토지 상업용지 용도 변경을 통한 수천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두려는 특혜 요구라면서 전주시가 이를 반려하고 도시계획 사전협상 조례도 폐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한옥마을에 배우자와 본인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하고, 시 발주 공사에 배우자와 친족이 운영하는 업체의 시행공사를 스스로 결재하는 등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의혹이 있는 박 모 국장을 직위 해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자신이 속한 시의회 상임위 소관 부서와 영리를 목적으로 공사계약을 체결한 김 모 시의원에 대해서는 사퇴를 주장했습니다.
  • 전주시민회 “자광 개발계획 반려·사전협상조례 폐지해야”
    • 입력 2021-05-11 19:35:13
    • 수정2021-05-11 19:56:29
    뉴스7(전주)
전주시민회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광의 옛 대한방직 터 개발계획은 도시개발구역 내 이른바 알박기와 먹튀, 시 도시계획을 통째로 바꿔 토지 상업용지 용도 변경을 통한 수천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두려는 특혜 요구라면서 전주시가 이를 반려하고 도시계획 사전협상 조례도 폐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한옥마을에 배우자와 본인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하고, 시 발주 공사에 배우자와 친족이 운영하는 업체의 시행공사를 스스로 결재하는 등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한 의혹이 있는 박 모 국장을 직위 해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자신이 속한 시의회 상임위 소관 부서와 영리를 목적으로 공사계약을 체결한 김 모 시의원에 대해서는 사퇴를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