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텔레마케팅’으로 신도시 땅 판 농업법인
입력 2021.05.14 (07:42) 수정 2021.05.14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명 시흥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에서 땅 투기를 한 뒤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280여 명이 국세청에 포착됐습니다.

전화 상담원 900여 명을 동원해 지분 쪼개기로 땅을 팔아넘긴 허위 농업법인도 있었습니다.

김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지구입니다.

한 건설사 퇴직자는 가짜 영농계획서로 농업법인을 만든 뒤 수백억 원 상당의 농지를 사들였습니다.

확보한 땅은 조직적으로 판매됐습니다.

전화상담원 9백 명을 고용해 단기간에 8백여 차례에 걸쳐 땅을 쪼개 팔았습니다.

땅값을 높이기 위한 '지분 쪼개기' 방식입니다.

국세청 조사 결과 직원 명의로 땅을 사거나, 등기절차도 없이 다른 사람에게 땅을 넘긴 사실이 포착됐습니다.

매매차익을 숨기려 했다는 게 세무당국 판단입니다.

[인근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주로 강남권에 있는 기획사들이 많이 들어온 걸로 알고 있거든요. (고객들이) 황당한 금액에 사 가지고 '이 땅 팔 수 있냐'고 많이 오죠. 15만 원 정도 되는 것을 그 사람들은 한 80~90만 원, 100만 원 넘게 사가지고 왔던데."]

소득의 거의 없는데도 개발 예정지 부동산 수십억 원어치를 사들인 임대사업자도 적발됐습니다.

자금출처를 확인한 세무당국은 이 사업자의 남편이 수십억 원의 토지보상금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편법 증여가 의심돼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국세청이 3기 신도시 예정지를 포함해 대규모 개발지역 40여 곳을 조사한 결과 280여 명의 탈세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김태호/국세청 자산과세국장 : "시장과열을 조장한 기획부동산, 영농조합법인 등의 탈세 혐의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증하겠습니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가 통보한 탈세 의심자료를 분석해 위법 여부를 가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강민수 한종헌
  • ‘텔레마케팅’으로 신도시 땅 판 농업법인
    • 입력 2021-05-14 07:42:20
    • 수정2021-05-14 08:05:17
    뉴스광장
[앵커]

광명 시흥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지역에서 땅 투기를 한 뒤 세금을 제대로 내지 않은 280여 명이 국세청에 포착됐습니다.

전화 상담원 900여 명을 동원해 지분 쪼개기로 땅을 팔아넘긴 허위 농업법인도 있었습니다.

김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2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지구입니다.

한 건설사 퇴직자는 가짜 영농계획서로 농업법인을 만든 뒤 수백억 원 상당의 농지를 사들였습니다.

확보한 땅은 조직적으로 판매됐습니다.

전화상담원 9백 명을 고용해 단기간에 8백여 차례에 걸쳐 땅을 쪼개 팔았습니다.

땅값을 높이기 위한 '지분 쪼개기' 방식입니다.

국세청 조사 결과 직원 명의로 땅을 사거나, 등기절차도 없이 다른 사람에게 땅을 넘긴 사실이 포착됐습니다.

매매차익을 숨기려 했다는 게 세무당국 판단입니다.

[인근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주로 강남권에 있는 기획사들이 많이 들어온 걸로 알고 있거든요. (고객들이) 황당한 금액에 사 가지고 '이 땅 팔 수 있냐'고 많이 오죠. 15만 원 정도 되는 것을 그 사람들은 한 80~90만 원, 100만 원 넘게 사가지고 왔던데."]

소득의 거의 없는데도 개발 예정지 부동산 수십억 원어치를 사들인 임대사업자도 적발됐습니다.

자금출처를 확인한 세무당국은 이 사업자의 남편이 수십억 원의 토지보상금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편법 증여가 의심돼 세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국세청이 3기 신도시 예정지를 포함해 대규모 개발지역 40여 곳을 조사한 결과 280여 명의 탈세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김태호/국세청 자산과세국장 : "시장과열을 조장한 기획부동산, 영농조합법인 등의 탈세 혐의에 대해 지속적으로 검증하겠습니다."]

국세청은 이와 별도로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가 통보한 탈세 의심자료를 분석해 위법 여부를 가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김대범/그래픽:강민수 한종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