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행복청, 과장급 간부 부인 ‘투기 의혹’ 감사…전직원 조사
입력 2021.05.17 (21:39) 수정 2021.05.17 (21:5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행복도시건설청 소속 과장급 간부 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해당 간부가 내부 감사를 받는 가운데 행복청이 전직원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에 따르면, A 과장의 부인은 지난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의 농지 1,073㎡를 지인과 함께 수억 원대에 공동 매입했으며, 해당 지역은 연기비행장 이전 사업 등의 개발 호재가 있는 곳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A과장의 부인은 사전 정보를 갖고 매입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행복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의뢰 등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또 이와 별개로 나머지 전직원에 대해서도 부동산 매입여부 등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 행복청, 과장급 간부 부인 ‘투기 의혹’ 감사…전직원 조사
    • 입력 2021-05-17 21:39:36
    • 수정2021-05-17 21:59:11
    뉴스9(대전)
행복도시건설청 소속 과장급 간부 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해당 간부가 내부 감사를 받는 가운데 행복청이 전직원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행복청에 따르면, A 과장의 부인은 지난 2017년 9월 세종시 연기면의 농지 1,073㎡를 지인과 함께 수억 원대에 공동 매입했으며, 해당 지역은 연기비행장 이전 사업 등의 개발 호재가 있는 곳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A과장의 부인은 사전 정보를 갖고 매입한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행복청은 조사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의뢰 등을 검토할 방침입니다.

또 이와 별개로 나머지 전직원에 대해서도 부동산 매입여부 등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