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 구축
입력 2021.05.17 (21:51) 수정 2021.05.17 (21:58)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시가 이른바 ‘현금 깡’으로 불리는 지역화폐 불법유통 방지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대전시는 우선 15% 캐시백이 지급되는 ‘온통세일’ 기간인 이달 말까지 단시간 고액 결제가 반복되거나 특정가맹점에서 다수 결제가 발생하는 경우 등 의심사례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온통대전 부정유통으로 확인되면 최대 2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국세청·경찰서 등 관계 기관에도 고발 조치됩니다.
  • 대전시, ‘온통대전’ 부정유통 방지시스템 구축
    • 입력 2021-05-17 21:51:29
    • 수정2021-05-17 21:58:30
    뉴스9(대전)
대전시가 이른바 ‘현금 깡’으로 불리는 지역화폐 불법유통 방지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대전시는 우선 15% 캐시백이 지급되는 ‘온통세일’ 기간인 이달 말까지 단시간 고액 결제가 반복되거나 특정가맹점에서 다수 결제가 발생하는 경우 등 의심사례를 집중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온통대전 부정유통으로 확인되면 최대 2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국세청·경찰서 등 관계 기관에도 고발 조치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