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음주 추정 차량 화재…코로나 이후 음주운전 활개
입력 2021.05.18 (19:17) 수정 2021.05.18 (19:44) 뉴스7(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새벽 20대 남성이 몰던 소형 SUV 차량이 전봇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남성은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하다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박천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봇대를 들이받은 SUV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불길이 점차 커지며 자욱한 연기가 쉴 새 없이 치솟습니다.

잠시 뒤 소방차가 도착하고.

소방대원들이 긴급하게 진화에 나섭니다.

20대 남성이 몰던 SUV 차량이 전봇대를 들이받고 불이 난 건 오늘 새벽 1시 45분쯤.

[김유정/목격자 : "전봇대까지 불이 옮겨 전선에 타지 않을까 걱정 많이 됐어요. 또, 폭발이 탕탕하면서, 따닥따닥하는 소리가 계속 나서…."]

경찰은 운전자에게 술 냄새가 나 음주 측정을 시도했지만, 운전자는 측정을 거부했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에는 보시는 것처럼 불에 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데요.

음주측정을 거부한 운전자는 이곳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더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360여 건.

전년보다 20% 증가했고, 사망자는 1명, 다친 사람은 70여 명이나 늘었습니다.

올해 4월까지만 벌써 4백여 건의 음주 운전이 적발됐는데, 이 가운데 면허 취소 수준이 절반을 훌쩍 넘었습니다.

경찰은 코로나19로 단속이 느슨할 거라는 잘못된 인식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승익/제주경찰청 안전계장 : "지금은 연중 상시단속 체제로 해서 매일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운전대를 절대 잡지 말 것을 당부드리겠습니다."]

경찰은 동승자에게도 방조죄를 적용하는 등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엄중 처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그래픽:김민수

  • 음주 추정 차량 화재…코로나 이후 음주운전 활개
    • 입력 2021-05-18 19:17:06
    • 수정2021-05-18 19:44:27
    뉴스7(제주)
[앵커]

오늘 새벽 20대 남성이 몰던 소형 SUV 차량이 전봇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남성은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하다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박천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봇대를 들이받은 SUV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불길이 점차 커지며 자욱한 연기가 쉴 새 없이 치솟습니다.

잠시 뒤 소방차가 도착하고.

소방대원들이 긴급하게 진화에 나섭니다.

20대 남성이 몰던 SUV 차량이 전봇대를 들이받고 불이 난 건 오늘 새벽 1시 45분쯤.

[김유정/목격자 : "전봇대까지 불이 옮겨 전선에 타지 않을까 걱정 많이 됐어요. 또, 폭발이 탕탕하면서, 따닥따닥하는 소리가 계속 나서…."]

경찰은 운전자에게 술 냄새가 나 음주 측정을 시도했지만, 운전자는 측정을 거부했습니다.

사고가 난 현장에는 보시는 것처럼 불에 탄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는데요.

음주측정을 거부한 운전자는 이곳에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코로나19 이후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더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360여 건.

전년보다 20% 증가했고, 사망자는 1명, 다친 사람은 70여 명이나 늘었습니다.

올해 4월까지만 벌써 4백여 건의 음주 운전이 적발됐는데, 이 가운데 면허 취소 수준이 절반을 훌쩍 넘었습니다.

경찰은 코로나19로 단속이 느슨할 거라는 잘못된 인식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오승익/제주경찰청 안전계장 : "지금은 연중 상시단속 체제로 해서 매일 단속을 하고 있습니다. 운전대를 절대 잡지 말 것을 당부드리겠습니다."]

경찰은 동승자에게도 방조죄를 적용하는 등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엄중 처벌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천수입니다.

촬영기자:고진현/그래픽:김민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