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용근 “‘예타 면제 사업’ 전북 몫 4%…전략 필요”
입력 2021.05.19 (19:54) 수정 2021.05.19 (19:56)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9년 이후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 가운데 전북이 차지하는 비중은 4퍼센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용근 전북도의원은 총사업비 24조 2천억 원 규모의 정부 예타 면제 사업 가운데 전북 몫으로 분류된 건 상용차 산업 혁신 사업과 새만금국제공항, 2개 사업 뿐인 가운데 예산 규모는 1조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예타 면제 뿐만 아니라 최근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서도 전북 요구안이 대부분 배제됐다며, 전라북도가 사업 발굴 등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전북 홀대가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박용근 “‘예타 면제 사업’ 전북 몫 4%…전략 필요”
    • 입력 2021-05-19 19:54:08
    • 수정2021-05-19 19:56:34
    뉴스7(전주)
2019년 이후 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 가운데 전북이 차지하는 비중은 4퍼센트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박용근 전북도의원은 총사업비 24조 2천억 원 규모의 정부 예타 면제 사업 가운데 전북 몫으로 분류된 건 상용차 산업 혁신 사업과 새만금국제공항, 2개 사업 뿐인 가운데 예산 규모는 1조 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의원은 예타 면제 뿐만 아니라 최근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서도 전북 요구안이 대부분 배제됐다며, 전라북도가 사업 발굴 등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전북 홀대가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