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마스크 쓰면 표정 못 봐”…코로나19 아동발달 저해 우려
입력 2021.05.24 (21:28) 수정 2021.05.24 (21: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아이들, 학교나 어린이집에 매일 갈 수 없을 뿐 아니라 하루종일 마스크를 껴야 하고, 외부 활동도 크게 줄었습니다.

이게 아이들 언어나 신체 발달에 아동 발달에 안 좋은 영향을 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유행 확산 이후, 선생님과 아이들은 마스크 속 표정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마스크 내려갔는데 코까지 위로 올릴까, 조금만 더? 잘했어요."]

종일 마스크를 쓰고 실내활동을 한 지 1년여, 현장에선 피부로 변화를 느낍니다.

[송은주/꽃길어린이집 원장 : "표정이나 감정으로 하는 비언어적인 상호작용이 있는데,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서 아이들이 얼굴 표정을 볼 수 없어서 언어적인 발달이 조금 걱정이 되는 부분이고…."]

서울과 경기지역 국공립 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709명에게 물었더니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가 아동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했습니다.

특히, '마스크 사용으로 언어 노출 기회가 줄어 발달이 지연됐고 '바깥놀이 위축으로 인한 신체 발달기회 감소'에 대해서도 77%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과도한 실내생활로 짜증과 공격적 행동이 늘어났다는 걸 인정한 응답자도 60%를 넘었습니다.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물었더니 학부모 10명 중 7명은 자유로운 바깥놀이 시간 확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고, 10명 중 5명은 돌봄 공백이 사교육 증가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발달 문제에 어려움을 겪는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상담과 치료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양신영/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선임연구원 : "초등의 교육과정들을 그냥 지금처럼 운영할 것이 아니라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배려하면서 교육 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은 아동의 발달 지연이 3년 이상 누적될 수 있다며 초등 교육과정까지 연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김현갑


  • “마스크 쓰면 표정 못 봐”…코로나19 아동발달 저해 우려
    • 입력 2021-05-24 21:28:28
    • 수정2021-05-24 21:38:19
    뉴스 9
[앵커]

우리 아이들, 학교나 어린이집에 매일 갈 수 없을 뿐 아니라 하루종일 마스크를 껴야 하고, 외부 활동도 크게 줄었습니다.

이게 아이들 언어나 신체 발달에 아동 발달에 안 좋은 영향을 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유행 확산 이후, 선생님과 아이들은 마스크 속 표정을 볼 수 없게 됐습니다.

["마스크 내려갔는데 코까지 위로 올릴까, 조금만 더? 잘했어요."]

종일 마스크를 쓰고 실내활동을 한 지 1년여, 현장에선 피부로 변화를 느낍니다.

[송은주/꽃길어린이집 원장 : "표정이나 감정으로 하는 비언어적인 상호작용이 있는데, 마스크 착용으로 인해서 아이들이 얼굴 표정을 볼 수 없어서 언어적인 발달이 조금 걱정이 되는 부분이고…."]

서울과 경기지역 국공립 어린이집의 원장과 교사 709명에게 물었더니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가 아동 발달에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했습니다.

특히, '마스크 사용으로 언어 노출 기회가 줄어 발달이 지연됐고 '바깥놀이 위축으로 인한 신체 발달기회 감소'에 대해서도 77%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과도한 실내생활로 짜증과 공격적 행동이 늘어났다는 걸 인정한 응답자도 60%를 넘었습니다.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물었더니 학부모 10명 중 7명은 자유로운 바깥놀이 시간 확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고, 10명 중 5명은 돌봄 공백이 사교육 증가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발달 문제에 어려움을 겪는 아동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수 있도록 상담과 치료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양신영/사교육걱정없는세상 선임연구원 : "초등의 교육과정들을 그냥 지금처럼 운영할 것이 아니라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아이들을 배려하면서 교육 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은 아동의 발달 지연이 3년 이상 누적될 수 있다며 초등 교육과정까지 연계한 장기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