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칭인 줄 알았어요” 정용진이 찜한 오원석을 아시나요?
입력 2021.05.26 (21:54) 수정 2021.05.2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SSG의 정용진 구단주가 무명 투수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 화제를 모았는데요.

메시지가 처음에는 사기 수법인 줄 알았다는 주인공, 오원석을 신수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주 등판을 앞두고 있던 오원석에게 메시지 하나가 날아왔습니다.

YJ라는 이름이 보낸 응원의 메시지. 자신의 공을 던지라며 응원한 YJ는 정용진 구단주였습니다.

[오원석/SSG : "진짜 사칭인 줄 알았어요. 그래서 그냥 아니겠지 하고 아침에 왔는데요. 아침에(진짜라는 것을) 알고 바로 답해드렸죠."]

구단주의 깜짝 응원이 힘이 됐을까?

오원석은 LG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생애 첫 선발승을 따냈습니다.

SSG의 5선발로 낙점된 오원석은 김광현으로부터 글러브 선물을 받았던 유망주입니다.

[오원석 :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김광현 선배님을 좋아했어요. 중학교 때도 그렇고 고등학교 때도 1, 2학년 때까지는 선배의 번호 29번을 달고 뛰었고요."]

숨김 동작과 깔끔한 제구력이 강점인 오원석. 140km 초반대인 구속을 조금 더 끌어올리는 것이 과제입니다.

[오원석 : "작년에 못했던 만큼 이번 시즌 좀 더 많은 이닝이랑 많은 경기 나가서 선발로 잘 던지고 싶습니다."]

정용진 구단주의 광폭 행보 속에 고공행진하고 있는 SSG. 미래가 더 기대되는 스무 살 오원석의 등장으로 팀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고석훈
  • “사칭인 줄 알았어요” 정용진이 찜한 오원석을 아시나요?
    • 입력 2021-05-26 21:54:14
    • 수정2021-05-26 22:01:28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SSG의 정용진 구단주가 무명 투수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내 화제를 모았는데요.

메시지가 처음에는 사기 수법인 줄 알았다는 주인공, 오원석을 신수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주 등판을 앞두고 있던 오원석에게 메시지 하나가 날아왔습니다.

YJ라는 이름이 보낸 응원의 메시지. 자신의 공을 던지라며 응원한 YJ는 정용진 구단주였습니다.

[오원석/SSG : "진짜 사칭인 줄 알았어요. 그래서 그냥 아니겠지 하고 아침에 왔는데요. 아침에(진짜라는 것을) 알고 바로 답해드렸죠."]

구단주의 깜짝 응원이 힘이 됐을까?

오원석은 LG를 상대로 6이닝 무실점 호투로 생애 첫 선발승을 따냈습니다.

SSG의 5선발로 낙점된 오원석은 김광현으로부터 글러브 선물을 받았던 유망주입니다.

[오원석 :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김광현 선배님을 좋아했어요. 중학교 때도 그렇고 고등학교 때도 1, 2학년 때까지는 선배의 번호 29번을 달고 뛰었고요."]

숨김 동작과 깔끔한 제구력이 강점인 오원석. 140km 초반대인 구속을 조금 더 끌어올리는 것이 과제입니다.

[오원석 : "작년에 못했던 만큼 이번 시즌 좀 더 많은 이닝이랑 많은 경기 나가서 선발로 잘 던지고 싶습니다."]

정용진 구단주의 광폭 행보 속에 고공행진하고 있는 SSG. 미래가 더 기대되는 스무 살 오원석의 등장으로 팀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촬영기자:오승근/영상편집:신남규/그래픽:고석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