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의 지방대학…대학 단체들 “무상 교육 요구”
입력 2021.05.28 (07:37) 수정 2021.05.28 (08:47)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전북대를 비롯한 지방 국립대까지 정원을 채우지 못하면서 지방대학 위기가 화두가 됐는데요.

학령인구 감소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가운데 전국교수노조 등 대학 단체들이 등록금 대신 정부 지원으로 대학을 운영하는 '대학 무상교육'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전북지역 대학에 입학한 학생은 2만 9천여 명.

10년 사이 5천 명 넘게 줄었는데, 비율로 따지면 17% 급감입니다.

존립을 걱정하는 지방대학들은 등록금에만 의존하게 하는 지금의 재원 구조를 문제 삼고 있습니다.

정부가 고등교육 지원에 인색하다는 비판입니다.

실제 2017년 기준 우리나라 고등교육 공교육비 가운데 정부의 재원 비율은 GDP 대비 0.6%로, OECD 평균 1%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생 1인당 공교육비 역시 천백여만 원으로, 천8백만 원인 OECD 평균의 2/3 수준입니다.

["대학이 위기다. 정부 책임 강화하라!"]

전국교수노조 등 대학 단체들은 지방대학의 위기가 이미 오래전 예측됐음에도 안일했던 정부의 대처를 지적합니다.

[정재안/전국대학노조 전북대지부장 : "벚꽃 피는 순서로 (대학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서울에서부터 먼 지역의 대학부터, 대학서열이 낮은 순서부터 폐교위기에 몰리고 있다고."]

중장기적으로 반값 등록금을 넘어 대학 무상 교육을 실현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재설/전국대학노조 호남제주본부장 : "고등교육 인재 양성의 책임은 국가에 있습니다. 이제 대학 교육도 무상화가 실현돼야 한다고 봅니다. OECD 교육 재정 평균 이상의 재정이 투입돼야 한다고 보고요."]

또 구조조정을 통해 지방대학을 폐교로 내모는 정책은 지방 소외와 소멸을 부추기는 부작용이 큰 만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
  • 위기의 지방대학…대학 단체들 “무상 교육 요구”
    • 입력 2021-05-28 07:37:36
    • 수정2021-05-28 08:47:08
    뉴스광장(전주)
[앵커]

올해 전북대를 비롯한 지방 국립대까지 정원을 채우지 못하면서 지방대학 위기가 화두가 됐는데요.

학령인구 감소가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는 가운데 전국교수노조 등 대학 단체들이 등록금 대신 정부 지원으로 대학을 운영하는 '대학 무상교육'을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전북지역 대학에 입학한 학생은 2만 9천여 명.

10년 사이 5천 명 넘게 줄었는데, 비율로 따지면 17% 급감입니다.

존립을 걱정하는 지방대학들은 등록금에만 의존하게 하는 지금의 재원 구조를 문제 삼고 있습니다.

정부가 고등교육 지원에 인색하다는 비판입니다.

실제 2017년 기준 우리나라 고등교육 공교육비 가운데 정부의 재원 비율은 GDP 대비 0.6%로, OECD 평균 1%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학생 1인당 공교육비 역시 천백여만 원으로, 천8백만 원인 OECD 평균의 2/3 수준입니다.

["대학이 위기다. 정부 책임 강화하라!"]

전국교수노조 등 대학 단체들은 지방대학의 위기가 이미 오래전 예측됐음에도 안일했던 정부의 대처를 지적합니다.

[정재안/전국대학노조 전북대지부장 : "벚꽃 피는 순서로 (대학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서울에서부터 먼 지역의 대학부터, 대학서열이 낮은 순서부터 폐교위기에 몰리고 있다고."]

중장기적으로 반값 등록금을 넘어 대학 무상 교육을 실현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이재설/전국대학노조 호남제주본부장 : "고등교육 인재 양성의 책임은 국가에 있습니다. 이제 대학 교육도 무상화가 실현돼야 한다고 봅니다. OECD 교육 재정 평균 이상의 재정이 투입돼야 한다고 보고요."]

또 구조조정을 통해 지방대학을 폐교로 내모는 정책은 지방 소외와 소멸을 부추기는 부작용이 큰 만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촬영기자:김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