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여성의 든든한 지원군 ‘언니가 간다!’
입력 2021.05.28 (09:52) 수정 2021.05.28 (11:57) 930뉴스(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결혼을 통해 한국에 정착한 이주 여성들은 낯선 말과 문화 속에서 육아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데요.

친언니처럼 이들을 돕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한국에 정착한 선배 이주 여성들인데요.

김소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캄보디아 출신 14년 차 이주여성인 이현희 씨.

후배 이주여성들에게 엄마 나라의 말을 가르치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이중 언어 교육을 통해 다문화 아이들의 장점을 살리고 자긍심도 키워줍니다.

자신이 겪었던 시행착오를 후배들은 겪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현희/결혼이주여성 강사/캄보디아 출신 : "엄마 언어 배우면 혹시나 한국말 못할까 봐 그거 걱정하고 고민해요. 저도 아이가 혹시나 한국말을 못할까 봐 계속 고민하다가 조금 시기를 놓쳤어요."]

경상남도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 중인 '언니가 간다!'

이주 여성이 직접 강사가 돼, 후배 이주여성들의 적응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몽골에서 온 15년 차 이주여성인 노유정 씨는 자녀의 초등학교 진학을 준비하는 이주여성들을 상대로 강의합니다.

[노유정/결혼이주여성 강사/몽골출신 : " 언니가 왔다, 이 마음으로 언니가 도와주는 대로 안 힘들게 살아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도와주려고 하는 교육이에요."]

후배 이주여성들이 어려움을 토로할 때마다 경험담을 살려 친언니처럼 조언합니다.

함께 고민을 나누다 보면, 마음은 한결 가벼워집니다.

[아마란토 제널린/결혼이주여성/필리핀 출신 : "이런 프로그램이 있어서 정말 좋고요. 새로운 친구가 생긴 것 같아요."]

같은 길을 걸어온 언니들의 따뜻한 위로가 이주여성들에게 용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영상촬영:심규민
  • 이주여성의 든든한 지원군 ‘언니가 간다!’
    • 입력 2021-05-28 09:52:28
    • 수정2021-05-28 11:57:31
    930뉴스(창원)
[앵커]

결혼을 통해 한국에 정착한 이주 여성들은 낯선 말과 문화 속에서 육아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데요.

친언니처럼 이들을 돕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먼저 한국에 정착한 선배 이주 여성들인데요.

김소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캄보디아 출신 14년 차 이주여성인 이현희 씨.

후배 이주여성들에게 엄마 나라의 말을 가르치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이중 언어 교육을 통해 다문화 아이들의 장점을 살리고 자긍심도 키워줍니다.

자신이 겪었던 시행착오를 후배들은 겪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이현희/결혼이주여성 강사/캄보디아 출신 : "엄마 언어 배우면 혹시나 한국말 못할까 봐 그거 걱정하고 고민해요. 저도 아이가 혹시나 한국말을 못할까 봐 계속 고민하다가 조금 시기를 놓쳤어요."]

경상남도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 중인 '언니가 간다!'

이주 여성이 직접 강사가 돼, 후배 이주여성들의 적응에 필요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몽골에서 온 15년 차 이주여성인 노유정 씨는 자녀의 초등학교 진학을 준비하는 이주여성들을 상대로 강의합니다.

[노유정/결혼이주여성 강사/몽골출신 : " 언니가 왔다, 이 마음으로 언니가 도와주는 대로 안 힘들게 살아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도와주려고 하는 교육이에요."]

후배 이주여성들이 어려움을 토로할 때마다 경험담을 살려 친언니처럼 조언합니다.

함께 고민을 나누다 보면, 마음은 한결 가벼워집니다.

[아마란토 제널린/결혼이주여성/필리핀 출신 : "이런 프로그램이 있어서 정말 좋고요. 새로운 친구가 생긴 것 같아요."]

같은 길을 걸어온 언니들의 따뜻한 위로가 이주여성들에게 용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영상촬영:심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