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되풀이되는 항만 사고 해법은?…노사정에 “근본 대책 필요” 촉구
입력 2021.05.28 (21:12) 수정 2021.05.28 (21:2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터에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는 사례, 최근에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평택항에서 20대 대학생이, 부산 신항에서는 30대 노동자가 일하다 참변을 당했는데, 노사정 대표가 오늘(28일) 부산 신항 사고현장을 찾아 현장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김아르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3일, 부산 신항.

30대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후진하던 40톤짜리 대형 지게차가 작업자를 보지 못하고 그대로 덮친 겁니다.

의무 사항인 신호수도 없었고, 작업 장소 통제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해당 사고 업체는 지난해에도 안전수칙 위반으로 과태료까지 받았지만 이후에도 달라진 건 없었습니다.

하루 벌이 현장 노동자를 위한 안전 교육이나 감독은 허울뿐이라는 게 현장의 목소리입니다.

[항만 노동 관계자/음성변조 : "하루 일을 하러 들어오면서 교육을 하는 시간적 여유가 없는 거죠."]

사고현장을 찾은 노사정 대표들에게도 노동자들의 쓴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이들은 항만 사고가 되풀이되는 건 사전 안전 점검이 없기 때문이라며 관리감독 주체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특히 노조 측은 업체가 비용 문제를 이유로 안전 평가를 지키지 않는다며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윤태/항운노조 위원장 : "배후부지 업체들 가운데 69개 업체들 가운데 신호수가 3곳밖에 없는 것이고, 실제로 강력한 페널티(처벌)가 있어야 하고..."]

정치권도 법적 구속력이 있는 안전관리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수진/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 "위험을 미리 예방할 수 있는 안전관리 시스템이라든지 안전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든지 그런 기능 같은 것들이 해수부 산하 항만청에 좀 마련돼야 하지 않을까..."]

항만 노동자 안전 감독 직책을 신설하는 '항만운송사업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에 발의된 가운데 고용노동부도 항만 노동자 안전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되풀이되는 항만 사고 해법은?…노사정에 “근본 대책 필요” 촉구
    • 입력 2021-05-28 21:12:43
    • 수정2021-05-28 21:23:52
    뉴스 9
[앵커]

일터에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는 사례, 최근에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평택항에서 20대 대학생이, 부산 신항에서는 30대 노동자가 일하다 참변을 당했는데, 노사정 대표가 오늘(28일) 부산 신항 사고현장을 찾아 현장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봤습니다.

김아르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3일, 부산 신항.

30대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후진하던 40톤짜리 대형 지게차가 작업자를 보지 못하고 그대로 덮친 겁니다.

의무 사항인 신호수도 없었고, 작업 장소 통제도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해당 사고 업체는 지난해에도 안전수칙 위반으로 과태료까지 받았지만 이후에도 달라진 건 없었습니다.

하루 벌이 현장 노동자를 위한 안전 교육이나 감독은 허울뿐이라는 게 현장의 목소리입니다.

[항만 노동 관계자/음성변조 : "하루 일을 하러 들어오면서 교육을 하는 시간적 여유가 없는 거죠."]

사고현장을 찾은 노사정 대표들에게도 노동자들의 쓴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이들은 항만 사고가 되풀이되는 건 사전 안전 점검이 없기 때문이라며 관리감독 주체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특히 노조 측은 업체가 비용 문제를 이유로 안전 평가를 지키지 않는다며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윤태/항운노조 위원장 : "배후부지 업체들 가운데 69개 업체들 가운데 신호수가 3곳밖에 없는 것이고, 실제로 강력한 페널티(처벌)가 있어야 하고..."]

정치권도 법적 구속력이 있는 안전관리 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수진/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 소속 : "위험을 미리 예방할 수 있는 안전관리 시스템이라든지 안전관리 업무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든지 그런 기능 같은 것들이 해수부 산하 항만청에 좀 마련돼야 하지 않을까..."]

항만 노동자 안전 감독 직책을 신설하는 '항만운송사업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에 발의된 가운데 고용노동부도 항만 노동자 안전 확보를 위한 제도 개선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촬영기자:정운호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