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각장 ‘면죄부’…재조사 촉구
입력 2021.05.28 (21:48) 수정 2021.05.29 (18:10)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주시 북이면 지역의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발병 사이 인과성이 없다는 환경부의 발표에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조사 연구진과 외부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에 이어 청주시의회와 시민사회단체도 잇따라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부의 주민건강영향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청주시의회에서 나왔습니다.

박완희 청주시의원은 오늘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환경부가 소각장과 주민의 집단 암 발생 관련성이 명확하지 않다는 부분만 강조해 소각장에 면죄부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사의 신뢰성을 위해 한국역학회 등 외부 전문가의 검증을 다시 받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완희/청주시의원 : "그 어떤 사업이라도 주민의 건강권을 우선할 수는 없습니다. 이번 기회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된 주민 건강영향조사와 역학조사를 진행해야 합니다."]

특히 소각장 배출 발암물질 전수조사와 사후관리를 위한 환경보건센터 설치, 소각장 안전검증위 구성 등도 제안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도 북이면에서 10년새 60명이 숨졌지만 인과 관계가 없다며 환경부가 끼워 맞추기 결론을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주민의 몸에서 나온 발암물질인 카드뮴 농도와 유해물질 노출에 의한 주민들의 유전자 손상 지표 등은 소각장에 가까울수록 높았는데도 엉터리 결론을 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종순/정책국장/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소각업체들이 조사 기간) 대기오염물질이 평소보다 조금 배출될 수 있도록 엄격하게 관리를 했을 거예요. (인과성이 있는데) 환경부가 직무유기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어요."]

시민사회단체 등은 다음 주 환경부를 찾아 재조사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 소각장 ‘면죄부’…재조사 촉구
    • 입력 2021-05-28 21:48:36
    • 수정2021-05-29 18:10:38
    뉴스9(청주)
[앵커]

청주시 북이면 지역의 소각장 밀집과 집단 암 발병 사이 인과성이 없다는 환경부의 발표에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조사 연구진과 외부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에 이어 청주시의회와 시민사회단체도 잇따라 재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환경부의 주민건강영향 조사 결과를 재검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청주시의회에서 나왔습니다.

박완희 청주시의원은 오늘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환경부가 소각장과 주민의 집단 암 발생 관련성이 명확하지 않다는 부분만 강조해 소각장에 면죄부를 줬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사의 신뢰성을 위해 한국역학회 등 외부 전문가의 검증을 다시 받으라고" 촉구했습니다.

[박완희/청주시의원 : "그 어떤 사업이라도 주민의 건강권을 우선할 수는 없습니다. 이번 기회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된 주민 건강영향조사와 역학조사를 진행해야 합니다."]

특히 소각장 배출 발암물질 전수조사와 사후관리를 위한 환경보건센터 설치, 소각장 안전검증위 구성 등도 제안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도 북이면에서 10년새 60명이 숨졌지만 인과 관계가 없다며 환경부가 끼워 맞추기 결론을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주민의 몸에서 나온 발암물질인 카드뮴 농도와 유해물질 노출에 의한 주민들의 유전자 손상 지표 등은 소각장에 가까울수록 높았는데도 엉터리 결론을 냈다고 비판했습니다.

[박종순/정책국장/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 "(소각업체들이 조사 기간) 대기오염물질이 평소보다 조금 배출될 수 있도록 엄격하게 관리를 했을 거예요. (인과성이 있는데) 환경부가 직무유기하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어요."]

시민사회단체 등은 다음 주 환경부를 찾아 재조사를 촉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